"명품 사기도 해"…오은영 '에르메스 VVIP' 소문에 솔직한 고백

중앙일보

입력 2021.12.01 00:34

업데이트 2021.12.01 05:31

소아청소년정신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 [SBS ‘내가 알던 내가 아냐’ 캡처]

소아청소년정신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 [SBS ‘내가 알던 내가 아냐’ 캡처]

소아청소년정신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가 명품 브랜드 에르메스의 VVIP라는 소문에 입을 열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SBS ‘내가 알던 내가 아냐’에서는 오은영이 출연해 인생 이야기를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오은영은 절친 김주하 앵커, 정미정과 만나 에르메스 VVIP 논란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음식점에서 술잔을 기울이며 솔직한 이야기를 나눴다. 오은영을 만난 두 사람은 “요즘 방송을 왕성하게 해서 예전보다 더 관심을 받는데 상처받은 적은 없냐”고 질문했다.

오은영은 “있지. 상처를 안 받지 않지”라며 “내가 마음이 약하거나 많이 흔들리는 사람은 아닌데 그렇다고 아무렇지 않은 건 아니다. 감당하는 거다”라고 답했다.

[SBS ‘내가 알던 내가 아냐’ 캡처]

[SBS ‘내가 알던 내가 아냐’ 캡처]

이에 정미정은 “얼마 전에 언니 기사를 봤다”며 “언니가 에르메스만 입는다. 에르메스 매장에서 튀어나온다고 하더라”고 소문에 대해 언급했다.

그러자 김주하는 “무슨 소리냐. 홈쇼핑에서 되게 자주 사는데, ‘에르메스도 입어요’ 그래”라고 했고, 정미정도 “사실은 아닌데”라고 거들었다.

이에 오은영은 “그래. 명품을 사기도 한다”며 “시청자들 만날 때”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어 정미정이 옷을 빌려줄 수 있냐고 묻자 “빌려주고 싶어도 너무 커서 안 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