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내가 아내 어찌어찌했다는 소문, 처음엔 화났지만…"

중앙일보

입력 2021.12.01 00:04

업데이트 2021.12.01 06:34

사진 KBS2 방송화면 캡처

사진 KBS2 방송화면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30일 아내 김혜경씨의 최근 낙상 사고를 둘러싼 소문에 대해 "처음엔 무지하게 화났는데 요즘은 별로 화가 안 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해 "내가 (김씨를) 어찌어찌했다는 소문이 쫙 퍼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너무 일상적으로 벌어지기 때문에 이 기회를 이용해서 어떻게 되치기를 할까, 이런 생각을 하게 된다"며 "과하면 반드시 반작용이 있다. 물리법칙이 사람 세상에도 있다. 지나치게 선을 넘을 땐 반격할 기회"라고 했다.

이어 "(일각에선) '경호 인력이 있는데 왜 (아내 사고를) 못 봤겠느냐. 이상한 짓 한 거지'라고 (의심)하는데, '우린 사생활에 경호 인력을 쓰지 않는다'고 했다"며 "이건 공격에 반격할 찬스(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또 김씨를 이송했던 구급대원들이 질책을 받은 데 대해선 "보고 안 했다고 혼났다는 거 아니냐. (당연히) 모른다. 내가 이야기를 안 하고 모자를 푹 눌러 쓰고 있었다"며 "그런데 그걸 제가 혼낸 것처럼 이미지를 만들려고 해서 '우리는 신분을 밝히고 뭘 요구하지 않는다. 공사구별을 확실하게 한다'고 하고 넘어갔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오늘 방송에 나오려고 하니 사모님께서 뭐라고 그랬냐'는 질문엔 "말조심해라(고 하더라)"고 답해 주변의 웃음을 안겼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