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안보실장, 미국 이어 중국 방문…종전선언 협력 논의

중앙일보

입력 2021.11.30 16:19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양제츠(楊潔篪) 중국 공산당 정치국원의 초청으로 다음달 2일부터 이틀간 중국을 방문한다. 한ㆍ중 고위 안보라인의 대면은 지난해 8월 양 정치국원의 부산 방문에 이어 1년 3개월만이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020년 8월 2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양제츠 중국 중앙정치국 위원과 회담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020년 8월 2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양제츠 중국 중앙정치국 위원과 회담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30일 서 실장의 방중과 관련 “한ㆍ중 양국은 고위급 교류 등 다양한 계기를 통해 전략적 소통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있고, 서 실장의 방중도 그런 맥락 속에서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외교가에선 서 실장의 이번 방중을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말 공을 들이는 종전선언 문제를 매듭짓기 위한 목적으로 해석하는 기류가 강하다. 서 실장은 방중에 앞서 지난 10월 미국에서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먼저 만나 종전선언에 대해 논의했다.

서 실장의 방미 이후인 지난 23일 미국의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는 “한ㆍ미의 종전선언 문안 협의가 마무리 단계에 있다”며 “비핵화에 대한 문구를 어떻게 포함할지를 놓고 교착상태에 있다”고 보도했다. 통일부 고위당국자는 “(2월)베이징 올림픽 전에 종전선언을 하는 게 좋다고 판단한다”며 구체적 시기까지 언급하기도 했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오른쪽)과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지난달 미국에서 만나 종전선언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외교부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오른쪽)과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지난달 미국에서 만나 종전선언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외교부

미국은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정부의 고위 관계자를 보내지 않는 외교적 보이콧을 시사한 상태다. 중국 역시 코로나 상황을 고려해 올림픽을 최대한 간소하게 치른다는 기조를 밝혔다. 남ㆍ북ㆍ미ㆍ중이 참여하는 종전선언을 성사시키기 위해 베이징 올림픽과 별도의 계기를 마련할 가능성도 있다는 뜻이다.

이와 관련 정부 고위 관계자는 전날 “중국이 종전선언에 당사자로 참여하겠다는 뜻을 명확히 피력했다”며 중국과의 사전 의견접촉이 있었음을 시사했다. 결국 서 실장의 이번 방중은 한ㆍ미간 이뤄진 종전선언 관련 논의를 중국측에 설명하고, 북한을 신속하게 대화 테이블로 이끌기 위한 협력을 요청하는 차원이 될 가능성이 크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19년 3월 2일 베트남 하노이 호찌민묘를 참배하며 헌화하고 있다. 하노이에서의 북미 회담이 결렬되며, 한반도 문제는 경색국면이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19년 3월 2일 베트남 하노이 호찌민묘를 참배하며 헌화하고 있다. 하노이에서의 북미 회담이 결렬되며, 한반도 문제는 경색국면이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다만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종전선언과 관련 현재로서는 명확하게 말씀드릴 수 있는 바가 없다”며 추가 설명을 하지 않았다. 베이징 올림픽에 대해서도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전기가 되고 동북아와 세계 평화에 기여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는 기존 입장에 변함이 없다”며 종전선언을 위한 별도의 계기 등과 관련한 언급을 피했다.

이러한 신중한 입장의 배경과 관련 청와대 내부에서는 “종전선언과 관련한 한ㆍ미 간 이견은 상당히 좁혀진 상태”라면서도 “그러나 한ㆍ미의 의견에 북한이 호응할지 등 민감한 사안이 남아 있기 때문에 결과를 섣불리 예단하기 어렵다”는 말이 나온다.

한편 서 실장과 양 정치국원의 이번 만남에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 및 요소수를 비롯한 공급망 문제에 대한 의견 교환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15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루스벨트 룸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화상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UPI=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15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루스벨트 룸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화상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UPI=연합뉴스]

한ㆍ중 양국은 2019년부터 시 주석의 방한을 추진했지만, 코로나 등으로 계속 미뤄져왔다. 정부 관계자는 “미ㆍ중 정상도 결국 화상정상회의를 했던만큼, 이번 방중에서도 시 주석의 방한에 앞선 한ㆍ중 화상정상회의 등 다양한 접근법이 논의될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