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위중증 661명, 이틀만에 다시 최다…신규확진 3032명

중앙일보

입력 2021.11.30 09:32

업데이트 2021.11.30 10:08

28일 오후 서울시청광장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28일 오후 서울시청광장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30일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면서 신규 확진자 수는 3000명대 초반을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는 661명으로 이틀만에 다시 최다치를 경신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3032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가 44만7230명이라고 밝혔다.

전날(29이) 3309명보다는 277명 줄었다. 다만 월요일 발생 기준(발표일 기준 화요일)으로는 최다치인 데다 주 초반에도 사흘 연속 3000명대를 이어가고 있다.

직전 최다치였던 1주일 전(23일)의 2698명과 비교하면 334명 많다.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위중증 환자는 전날(629명)보다 32명 증가한 661명이다. 661명 중 556명이 60대 이상으로 전체 위중증 환자 가운데 고령층 환자 비율이 84%에 달했다. 그 밖에 50대 60명, 40대 25명, 30대 15명, 20대 1명, 10대 3명, 10세 미만도 1명이다.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는 44명으로 누적 사망자 수는 3624명이다.

국내 누적 치명률은 0.81%다.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전환한 이달 1일 0.78%였던 누적 치명률은 연일 30∼50명대 사망자가 쏟아지면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사망자 중 26명은 80세 이상, 8명은 70대, 7명은 60대, 2명은 50대다. 특히 0∼9세 연령대에서도 처음 사망자가 1명 나와 당국이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 3003명, 해외유입이 29명이다.

최근 1주간(11.24∼30)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115명→3937명(당초 3938명에서 정정)→3899명→4067명→3925명→3309명→3032명으로 하루 평균 3755명꼴이다. 해외 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약 3729명이다.

지역발생 신규 확진자 수를 보면 서울 1176명, 경기 907명, 인천 191명 등 총 2274명(75.7%)으로 수도권 중심의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비수도권은 강원 84명, 충남 81명, 부산·대구 각 77명, 경북 68명, 경남 60명, 충북 59명, 광주 51명, 전북 50명, 대전 41명, 전남 35명, 세종 22명, 제주 21명, 울산 3명 등 총 729명(24.3%)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하면 서울 1186명, 경기 909명, 인천 192명 등 수도권이 2287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일일 검사자 및 신규 확진자 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일일 검사자 및 신규 확진자 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