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백신 3차까지가 기본 접종…4주간 특별방역대책 시행"

중앙일보

입력 2021.11.29 15:37

업데이트 2021.11.29 18:05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일상회복 2단계 전환을 유보하면서 앞으로 4주간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스1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코로나 신규확진자와 위중증환자, 사망자 모두 증가하고 병상여력이 빠듯해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당초 지난 4주간 시행한 단계적 일상회복 1단계 조치 결과를 평가하고 이날부터 방역조치를 더 완화하는 2단계 적용을 검토하려 했다. 그러나 코로나 확산세가 거세지는데다, 전파력이 강한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출현 등을 감안해 2단계 시행을 당분간 유보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어렵게 시작한 단계적 일상회복을 되돌려 과거로 후퇴할 수는 없다”며 특별방역조치를 시행하되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 제한이나 사적모임 인원 제한을 강화하지는 않겠다는 점을 시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앞으로의 특별방역대책과 관련해선 “핵심은 역시 백신접종”이라며 사실상 전국민의 3차 접종 완료를 목표로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3차 접종이 추가접종이 아니라 기본접종이며, 3차 접종까지 맞아야만 접종이 완료되는 것으로 인식을 전환할 필요가 있다”며 “2차 접종을 마친 모든 국민을 대상으로 3차접종을 조기에 완료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백신 접종은 두 번의 접종으로 완료하고, 일부 감염 취약자들을 중심으로 한 추가 접종을 실시해왔다.

문 대통령은 또 청소년 백신 접종과 관련해서도 “12세부터 17세까지의 접종이 상대적으로 부진하다”며 “아이들의 안전한 등교 수업을 위해 학부모와 학생들에게 백신의 효과와 안전성을 충분히 설명하고 학교로 찾아가는 접종 등 접종 편의를 높이는 방안을 적극 강구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미국 등 다른 나라에서 시행하고 있는 5세부터 11세까지 아동에 대한 접종도 신속하게 검토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29일 오후 대전시 서구 둔산동 대전을지대학교병원 감염병 전담 병동의 CCTV 모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악화로 대전에 있는 중증 병상은 모두 사용 중이어서 추가로 환자를 수용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 연합뉴스

29일 오후 대전시 서구 둔산동 대전을지대학교병원 감염병 전담 병동의 CCTV 모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악화로 대전에 있는 중증 병상은 모두 사용 중이어서 추가로 환자를 수용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병상과 의료 인력 부족과 관련 “의료체계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는 것은 전적으로 정부의 책임”이라며 “지자체 및 의료계와 적극 협력하고 지역사회 의료기관과 연계해 위중증 환자의 치료와 재택 치료에 어떤 공백도 없도록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말했다.

또 “내년 2월 도입하기로 한 먹는 치료제도 연내에 사용할 수 있도록 도입 시기를 앞당기고, 국산 항체 치료제도 필요한 환자들에게 더 적극적으로 활용해달라”고 당부했다.

‘오미크론’의 유입 가능성에 대해서는 “차단 조치를 빈틈없이 시행해야 한다”며 “역학조사와 현장점검 인력을 집중 투입하는 등 방역 대응체계를 더욱 촘촘히 가동해 달라”고 말했다.

최근 13개국에서 델타형(인도) 변이보다 전염력이 센 오미크론(Omicron) 변이가 등장한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프랑크푸르트, 하바롭스크발 여객기를 이용한 승객들이 입국하고 있다. 뉴스1

최근 13개국에서 델타형(인도) 변이보다 전염력이 센 오미크론(Omicron) 변이가 등장한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프랑크푸르트, 하바롭스크발 여객기를 이용한 승객들이 입국하고 있다. 뉴스1

문 대통령이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직접 주재한 건 지난 7월 12일 이후 4개월여만이다.
정부는 이날 회의 결과를 바탕으로 합동브리핑을 통해 보다 구체적인 방역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