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하50도 여객기 바퀴 몸 숨겼다…"생존기적" 미국땅 밟은 男

중앙일보

입력 2021.11.28 23:22

업데이트 2021.11.29 03:47

여객기 바퀴에 몰래 숨어 과테말라에서 미국 마이애미로 27일(현지시간) 밀항을 시도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NBC 마이애미 캡처]

여객기 바퀴에 몰래 숨어 과테말라에서 미국 마이애미로 27일(현지시간) 밀항을 시도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NBC 마이애미 캡처]

여객기 바퀴에 몰래 숨어 과테말라에서 미국 마이애미로 밀항을 시도한 20대 남성이 미 관세국경보호국(CBP)에 체포됐다.

27일(현지시간) NBC, 로이터통신, 데일리메일 등은 여객기 착륙장치 내부에 몰래 숨어든 과테말라 남성(26)이 고도 9100~1만2800m와 영하 50℃ 혹한, 산소 부족 등을 견디고 미국땅을 밟았다고 보도했다.

이 남성은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국제공항에 착륙한 아메리칸항공 1182편 여객기 착륙장치 내부에서 이날 오전 10시 6분쯤 발견됐다.

CBP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착륙장치에서 도주를 시도한 26세 과테말라 남성을 체포했다”며 “응급의료팀이 환자 상태를 파악한 후 병원으로 이송해 의료 조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항공기 착륙장치 내부와 같은 밀폐된 공간에 사람이 올라타는 행위는 극단적인 위험에 해당한다”고 했다.

과테말라 국적의 20대 남성은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국제공항에 착륙한 아메리칸항공 1182편 여객기 착륙장치에서 27일(현지시간) 발견됐다. [NBC 마이애미 캡처]

과테말라 국적의 20대 남성은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국제공항에 착륙한 아메리칸항공 1182편 여객기 착륙장치에서 27일(현지시간) 발견됐다. [NBC 마이애미 캡처]

과테말라에서 마이애미공항까지 비행시간은 2시간 30분이다. 이 남성은 착륙 후 지상에 발을 내딛자마자 다리에 힘이 풀려 주저앉고 말았다.

당시 영상에는 중심을 잃고 쓰러진 남성에게 공항 관계자들이 건넨 물로 목을 축이고 천으로 몸을 녹이는 모습이 담겨 있다.

밀항을 시도한 과테말라 국적의 20대 남성. [NBC 마이애미 캡처]

밀항을 시도한 과테말라 국적의 20대 남성. [NBC 마이애미 캡처]

이 남성이 목숨을 건진 건 기적에 가깝다는 평가다. 전직 아메리칸항공 조종사 웨인 지스칼은 “비행기 착륙장치에 숨으면 보통 산소 부족이나 저체온증으로 의식을 잃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칫 착륙장치가 작동하게 되면 십중팔구 여객기 밖으로 추락해 사망하는 비극적 사건이 벌어진다”며 “매우 위험한 행동”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지난 8월 아프가니스탄에서 아프간 국적자 640명을 태우고 출발한 미국 화물기의 착륙장치 내부에서 바퀴에 몰래 탄 아프간 사람들의 시신이 발견됐다. 당시 뉴욕타임스(NYT)는 이들이 착륙장치에 으스러진 것으로 보였다고 전했다.

이·착륙시 뜨거운 타이어의 열이 착륙장치 내부에서 사람의 생존에 도움이 됐을 수 있다는 미 연방항공청(FAA)의 보고서가 있다고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그러나 이륙하자마자 바퀴가 접히는 것을 이 남성이 어떻게 피했는지는 불분명하다고 했다.

이민국 관계자는 “이 밀항자가 국토안보부와 관계국경보호청 감시 하에 구금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