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객들 날벼락...오미크론 공포에 전세계 국경 걸어 잠근다

중앙일보

입력 2021.11.28 18:28

업데이트 2021.11.28 22:13

코로나19 새 변이(B.1.1.529) ‘오미크론’(Omicron)에 대한 공포가 전 세계를 덮쳤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우려 변이'로 분류한 오미크론은 한국시간 28일 오후 기준 11개국에서 확인됐고, 1개국에서 의심 사례가 나왔다. 28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호주에서도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2명이 확인됐다.

오미크론 변이는 아프리카 국가 보츠와나,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발견된 이후 세계 여러 국가로 확산 중이다. 기존 우세종인 델타 변이보다 감염력이 강력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면서 세계 각국은 선제 조치 차원에서 아프리카발(發) 입국을 금지하는 등 빗장 걸기에 나섰다. 유럽연합(EU) 27개 회원국은 남부 아프리카에서 EU로의 입국을 일시 제한하는 데 동의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도 28일 0시부터 남아공 등 8개국에서 오는 외국인 입국을 제한했다. 오미크론 감염자가 나온 이스라엘은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는 '국경 전면 봉쇄'란 초강수를 뒀다.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 변이 발견 국가.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 변이 발견 국가.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각국의 갑작스러운 입국 제한 조치에 남아공 등을 찾았던 이들은 귀국 항공편을 구하지 못해 애를 태웠고, 이미 유럽 등의 공항에 도착한 승객들은 몇 시간 동안 공항에 발이 묶였다.

유럽 '비상'…파우치 "미국서 발견돼도 안 놀라워"  

2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BBC 등에 따르면 이날 영국·독일·이탈리아·벨기에·체코 등에서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보고됐다. 특히 코로나19 재확산에 몸살을 앓고 있는 유럽 국가들에서 잇따라 확진 사례가 나와 비상이 걸렸다.

이날 영국에선 2명의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확인됐다. 영국 보건 당국은 첼름스퍼드와 노팅엄에서 각각 감염 사례가 나왔고, 두 확진자 모두 남아공에 다녀왔다고 밝혔다. 영국은 이들의 동선을 추적하는 등 오미크론 확산 방지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독일 남부 바이에른주에서도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례가 2건 발생했다. 바이에른주 보건부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 24일 뮌헨 공항을 통해 독일에 들어왔다. 이탈리아에선 모잠비크로 출장을 다녀온 이탈리아인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탈리아 당국은 "해당 확진자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상태였다"고 밝혔다.

주요국 오미크론 변이 대응 조치.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주요국 오미크론 변이 대응 조치.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벨기에와 체코에서도 각각 한 명의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례가 나왔다. 벨기에 당국은 감염자는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젊은이로, 터키를 경유해 이집트를 여행하고 돌아온 뒤 확진됐다고 밝혔다. 체코 북부 도시 리베레츠에 있는 지역 병원도 한 환자에게서 오미크론 변이를 확인했다고 도이체벨레 등이 전했다.

앞서 이스라엘에선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1명과 7명의 의심 사례가 발생했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홍콩에선 격리 호텔에 머물던 여행객 2명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는데, 첫 감염자는 남아공에서 온 여행객이었고, 이후 맞은편 방에서 격리하던 여행객이 감염돼 2차 감염 가능성이 제기됐다. 홍콩 보건 당국은 첫 번째 감염자의 방문이 열렸을 때 바이러스가 공기를 통해 전파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네덜란드에선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13명이 쏟아졌다. 28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네덜란드 보건 당국은 암스테르담 공항에 도착한 남아공발 여객기 두 대에서 13명의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앞서 네덜란드 당국은 남아공발 여객기 두 대의 탑승객 600여 명 중 6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자 오미크론 변이 감염 여부를 추가 검사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27일 NBC 방송에서 "오미크론이 미국에서 발견돼도 전혀 놀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새 변이 바이러스의 전파력이 매우 강하기 때문에 아프리카 국가들에 대한 여행 금지는 시간 벌기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다만 "전염성보다는 델타 변이 감염에 비해 심각한 증상을 유발하는지 여부가 더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남아공에서 네덜란드로 입국한 확진자가 수송되고 있다. [EPA=연합뉴스]

남아공에서 네덜란드로 입국한 확진자가 수송되고 있다. [EPA=연합뉴스]

세계 각국 아프리카발 입국 제한 조치  

세계 각국은 서둘러 국경을 걸어 잠그고 있다. 28일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에 따르면 이스라엘은 이날부터 오미크론 변이 확산 차단을 위해 외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했다. 오미크론 변이 발견 이후 국경을 전면 봉쇄한 나라는 이스라엘이 처음이다. 나프탈리 베네트 이스라엘 총리는 이날 성명을 통해 이같은 조치가 우선 14일 동안 지속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럽연합(EU) 27개 회원국과 미국, 아시아와 아랍 주요국들은 남아공과 인근 국가에서 오는 항공편을 중단하거나 해당 국가에서 오는 여행객 입국 금지 등의 조치를 내렸다. 올해 하반기 EU 순회 의장국인 슬로베니아는 27일 트위터를 통해 "27개 회원국 보건 전문가 위원회가 '비상 제동' 조치를 발동하고, 남아공과 보츠와나를 포함해 남부 아프리카 7개국에서 EU로의 입국을 일시 제한하는 데 동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이탈리아는 지난 2주간 이 지역을 방문한 여행객들의 입국을 금지했고, 프랑스는 48시간 동안 이 지역 항공편 입국을 중단하는 등 유럽 국가별로 구체적인 대응에 나섰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공항에서 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는 사람들. [로이터=연합뉴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공항에서 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는 사람들. [로이터=연합뉴스]

영국은 기존 남아공·보츠와나·짐바브웨 등에 더해 모잠비크·말라위 등도 여행 적색 목록에 추가하고, 27일 자정을 기해 적색 국가발 항공편 입국을 임시 중단했다. 네덜란드와 벨기에는 당분간 카페, 문화시설 등의 문을 일찍 닫게 하는 등 방역 조치 강화에도 나섰다.

미국은 아프리카 8개국에서 오는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했고, 이들 국가에 대한 여행 경보를 가장 높은 단계로 올렸다. 미 뉴욕주(州)는 오미크론 변이에 미리 대비하기 위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홍콩 정부는 27일 0시부터 남아공·보츠와나·말라위 등 남아프리카 8개국에서 오는 여행객의 입국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싱가포르도 이날부터 지난 2주간 남아공 등을 방문한 이력이 있는 이들의 입국과 환승을 금지했다. 일본은 지난 27일부터 남아공과 보츠와나 등 9개국에서 오는 입국자는 정부 지정 시설에서 10일간 격리하도록 했다.

한국은 28일 0시부터 남아공·보츠와나·짐바브웨·나미비아 등 아프리카 8개국에서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막기 시작했다. 다만 내국인 입국자는 백신 접종과 상관없이 10일간 시설에 격리해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로 했다.

각국의 제한 조치에 여행객들은 날벼락을 맞았다. AFP통신에 따르면 남아공 요하네스버그 국제공항에는 자국으로 돌아가는 마지막 항공편을 구하기 위해 여행객들이 몰려들었다. 유럽에 도착한 승객들도 발이 묶였다. 워싱턴포스트(WP)는 26일 오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스키폴 국제공항에 600여 명의 승객을 태운 여객기 2대가 남아공으로부터 도착했고, 승객들은 공항 활주로에 약 4시간 동안 갇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고 전했다.

백신 개발사들 대응에 분주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백신 개발사들도 재빨리 대응에 나섰다. 모더나는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하는 부스터샷 개발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모더나는 ▶기존 백신의 1회 투여 용량을 늘리는 방식 ▶기존 병원체와 새 변이에 한 번에 대응하는 백신을 개발하는 방식 ▶ 오미크론에 직접 대응하는 새 백신을 개발하는 방식 등 3가지 방안을 놓고 효과를 연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모더나는 최초 실험용 백신이 만들어지는데 60~90일 걸린다고 덧붙였다.

화이자와 백신을 공동 개발한 바이오엔테크도 "필요한 경우 새 변이종에 맞춘 새로운 백신을 100일 이내에 출고할 수 있다"며 "변이종이 백신 면역력을 회피하는지, 우리 백신의 수정도 필요한지 등 데이터는 2주 안에 연구를 통해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노바백스도 이날 성명을 내고 오미크론 변이를 겨냥한 백신 개발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노바백스는 "기존 코로나 백신에 사용된 기술을 코로나 변이에 신속하게 적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