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공수처, ‘이성윤 공소장 유출 의혹’ 대검 서버 압수수색

중앙일보

입력 2021.11.26 10:03

업데이트 2021.11.26 14:03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정문 앞 바리케이드 사이로 본 검찰청의 모습.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정문 앞 바리케이드 사이로 본 검찰청의 모습.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26일 이성윤 서울고검장 공소장 유출 의혹과 관련해 압수수색에 나섰다.

공수처 수사3부(최석규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10시 대검찰청 정보통신과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서버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고 있다.

이 고검장을 5월 12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수사 외압 혐의로 기소한 수원지검 수사팀의 내부망 메신저 등을 확인하려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소장 유출 사건은 이 고검장의 공소장 내용이 당사자가 받아보기도 전에 언론에 먼저 보도되면서 처음 논란이 됐다.

공수처는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의 이 고검장 공소장 유출 관련 고발 사건을 지난 5월 말 입건해 수사 중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