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축구 국가대표 이민아 경남FC 이우혁과 결혼

중앙일보

입력 2021.11.22 14:55

결혼을 앞둔 이우혁과 이민아(오른쪽). [사진 이민아 인스타그램]

결혼을 앞둔 이우혁과 이민아(오른쪽). [사진 이민아 인스타그램]

여자축구 국가대표 미드필더 이민아(30·인천 현대제철)가 프로축구 경남FC 미드필더 이우혁(28)과 12월 결혼한다.

12월 화촉 "행복한 모습 보여줄 것"

이민아는 22일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새롭게 가정을 꾸리는 일이 얼떨떨하고 긴장되기도 하지만 행복한 모습을 더 많이 보여드릴 테니 여러분께서도 많이 응원해주시면 감사드리겠다"며 결혼을 알렸다.

이민아는 A매치 64경기에서 출전해 15골을 기록 중인 한국 여자 대표팀의 핵심 선수다.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2019년 여자 월드컵 등에 나섰다. 그라운드 위에서 실력이 좋은 데다 외모까지 출중해 여자 축구 대표 인기 스타로 알려졌다.

이우혁은 2011년 프로에 데뷔했다. 강원FC를 시작으로 전북 현대, 광주FC, 인천 유나이티드를 거쳤다. 이민아는 "선수로서 서로의 일을 가장 잘 이해할 수 있기 때문에 누구보다 든든한 조력자가 되어 축구 팬 여러분께 오래오래 저희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