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87분' 울버햄튼, 웨스트햄 꺾고 6위 점프

중앙일보

입력 2021.11.21 08:37

울버햄튼 황희찬(왼쪽)이 웨스트햄전에서 공을 다투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울버햄튼 황희찬(왼쪽)이 웨스트햄전에서 공을 다투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울버햄튼 ‘황소’ 황희찬(25)이 87분간 뛰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선발출전 1-0 승리 기여, 평점 6.9

울버햄턴은 21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턴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12라운드에서 웨스트햄을 1-0으로 꺾었다. 후반 13분 울버햄튼 공격수 라울 히메네스가 결승골을 뽑아냈다. 울버햄튼은 6승1무5패(승점19)를 기록, 6위로 2계단 올라섰다. 반면 웨스트햄은 4위(7승2무3패)에 그쳤다.

왼쪽 윙어 황희찬은 히메네스-다니엘 포덴세와 스리톱으로 선발출전했다. 전반 30분 황희찬이 볼을 가로채 왼쪽 측면을 돌파한 뒤 크로스를 올렸다. 공이 벤 존슨 팔에 맞았으나 고의성이 인정되지 않아 페널티킥은 선언되지 않았다. 후반 3분 황희찬의 헤딩 패스가 주앙 무티뉴를 거쳐 포덴세가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골키퍼에 막혔다.

울버햄튼은 후반 13분 선제골을 뽑아냈다. 포덴세가 오른쪽 측면에서 중앙으로 내준 낮은 크로스를 히메네스가 아크 부근에서 오른발 논스톱슛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황희찬은 후반 42분 홈팬들의 박수를 받으며 교체 아웃됐고, 울버햄튼은 1-0 승리를 지켰다.

황희찬은 유럽축구통계전문 후스코어드닷컴으로부터 평점 6.9점을 받았다. 울버햄튼 선발 출전 선수 가운데 수비수 코너 코디와 함께 가장 낮은 평점이다. 황희찬은 최전방과 측면을 활발하게 오갔지만 슈팅 0개에 그친 점은 아쉬웠다. 결승골을 합작한 히메네스는 7.7점, 포덴세는 7.3점을 기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