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 암모니아 20만t 확보…수소차 7만여대 지구 한바퀴 돌수 있어

중앙일보

입력 2021.11.16 16:36

GS에너지가 16일 UAE 블루 암모니아 프로젝트의 공동사업자에 선정됐다. 오른쪽부터 허용수 GS에너지 사장, 술탄 알 자베르 ADNOC 총재, 나카가와 카츠히로 미쓰이 중동 대표. [사진 GS에너지]

GS에너지가 16일 UAE 블루 암모니아 프로젝트의 공동사업자에 선정됐다. 오른쪽부터 허용수 GS에너지 사장, 술탄 알 자베르 ADNOC 총재, 나카가와 카츠히로 미쓰이 중동 대표. [사진 GS에너지]

GS가 아랍에미리트(UAE)의 블루 암모니아 생산 사업에 참여해 연간 20만t의 암모니아를 확보했다. 연 20만t의 암모니아를 수소로 전환할 경우 수소차 7만여대가 지구를 한 바퀴 돌 수 있는 양이다.

GS그룹의 에너지 전문 사업지주회사인 GS에너지는 16일 아부다비국영석유회사(ADNOC)의 블루 암모니아 사업 지분 10%를 확보하며 공동사업자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ADNOC가 지분 80%를 보유하고, GS에너지와 일본 미쓰이가 각각 10%씩 갖는다. 블루 암모니아는 생산 과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한 뒤 저장한 청정 암모니아인데 수소로 전환 생산이 가능하다.

아부다비 ADNOC 본사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 허용수 GS에너지 사장과 술탄 알 자베르 ADNOC 총재, 나카가와 카츠히로 미쓰이 중동 대표 등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아부다비에서 블루 암모니아 생산 시설을 개발하는 사업으로 탄소 포집에서 암모니아 생산까지 모든 공정이 이뤄진다. 2025년 가동을 목표로, 향후 연간 100만t을 생산한다. GS에너지는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하며 연간 20만t의 생산량을 확보하고, 해당 암모니아에 대한 사용·처분권을 부여받아 국내에 들여올 예정이다.

GS그룹 계열사의 발전소에서 다른 연료와 함께 태우거나(혼소), 추가 공정(크래킹)을 통해 수소로 만들어 수소자동차 연료로 공급할 계획이다. 20만t의 암모니아를 모두 수소로 전환할 경우 3만t을 얻을 수 있다. 이는 수소차인 현대자동차 넥쏘 7만5000대가 지구 한 바퀴(약 4만㎞)를 돌 수 있는 연료량이다. 이번 사업은 지난달 민관 합동의 ‘수소 선도국가 비전 보고’ 행사에서 발표한 ‘H2 스타 프로젝트’를 현실화하는 첫걸음이다.

허용수 GS에너지 사장이 지난달 ‘수소 선도국가 비전 보고’ 행사에서 블루 암모니아 생산 프로젝트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허용수 GS에너지 사장이 지난달 ‘수소 선도국가 비전 보고’ 행사에서 블루 암모니아 생산 프로젝트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허용수 사장은 “중동의 친환경 블루 암모니아 개발 사업에 직접 참여한 것은 국제 사회와 한국이 추진 중인 탄소 중립 정책에 의미 있는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다양한 사업 기회를 발굴해 에너지 산업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GS에너지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다양한 친환경 에너지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충남 당진에 200MW 규모의 태양광 발전 시설을 짓고 있고, 소형 원자로(SMR) 개발 회사인 미국의 뉴스케일에 투자했다. 지엔텔과 합작법인 지커넥트를 출범시키며 전국 8000여 개의 전기차 충전기를 확보해 충전 인프라를 늘리고 있다. 포스코와는 전기차 폐배터리에서 리튬·니켈·코발트·망간 등을 추출해 배터리 소재로 다시 공급하는 합작사 설립도 추진하고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