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에 '놀이터 도둑' 입주자대표, 해임추진에 "홍보돼 좋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인천 영종도의 아파트 놀이터에서 놀다가 신고당한 초등학생이 당시 상황을 설명하기 위해 쓴글. 중앙포토

인천 영종도의 아파트 놀이터에서 놀다가 신고당한 초등학생이 당시 상황을 설명하기 위해 쓴글. 중앙포토

인천의 한 아파트 단지 놀이터에서 놀던 다른 아파트 아이들을 향해 ‘주거침입’, ‘도둑’이라고 말하는 등 납득하기 어려운 주장을 한 입주자대표가 주민들의 대표 해임 추진에 “아파트 홍보가 돼서 좋다”는 입장을 밝혔다.

12일 인천시 중구 영종도의 한 아파트 자치회에 따르면 이 아파트 입주민들은 전날 오후 7시 께 관리사무소에서 긴급 대책 회의를 열고 최근 불거진 ‘놀이터 도둑’ 논란과 관련해 입주자대표회장 A씨 해임 안건을 논의했다. 입주민들은 이러한 절차와 관련한 현수막 제작 등도 논의했다.

공동주택관리법은 입주자대표회의에서 선출된 회장을 관리규약 절차에 따라 해임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앞서 A씨는 지난달 12일 이 아파트 단지 내 놀이터에서 놀던 어린이 5명에 대해 “기물을 파손했다”며 경찰에 신고한 뒤 아이들을 관리실로 데려가 논란이 됐다.

당시 놀이터에서 놀던 아이가 적은 글에는 “할아버지(A씨)가 ‘XX 사는데 남의 놀이터에 오면 도둑인 거 몰라?’라고 하며 휴대전화와 가방을 놓고 따라오라며 화를 냈다”, “가기 싫다고 모두 외쳤는데 할아버지가 ‘이놈 새끼, 저놈 새끼’ 하면서 ‘커서 아주 나쁜 큰 도둑놈이 될 것’이라고 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그러나 해임 추진 소식에도 A씨는 사퇴할 뜻이 없다며 여전히 자신은 잘못이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MBC 보도에 따르면 취재진이 찾아가자 A씨는 “(해당 보도가) 공평하다고 생각하느냐”고 따져 물으며 “그날도 엄청 화가 났다”고 반응했다.

이어 사퇴 의사 여부를 묻자 “그만두고 하는 건 아니다”라며 “우리 규정에 있으면 규정대로 처리하면 되는 것”이라며 거부 의사를 밝혔다.

아울러 주민들이 입주자 대표 사퇴 등의 내용을 담은 현수막을 준비 중이라는 소식엔 “주민들이 현수막 100개를 달아도 아무 상관없다. 우리 아파트 홍보만 되는데 얼마나 좋으냐. 난 홍보가 된다고 본다”고 답했다.

한편 아이들의 부모들은 이 같은 A씨 행동이 아동학대에 해당한다며 입주자대표를 고소한 상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