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깃 유형 바꾼 유영철, 보기 드문 연쇄살인범이라 주목”

중앙일보

입력 2021.11.08 00:03

지면보기

종합 20면

지난달 22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최초 한국 범죄 소재 다큐 ‘레인코트 킬러: 유영철을 추격하다’. 미국 감독 롭 식스미스가 총책임을 맡아 연쇄살인마 유영철을 통해 한국전쟁 이후 경제적으로 급성장한 한국사회의 2000년대 초반 모습을 조명했다. [사진 넷플릭스]

지난달 22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최초 한국 범죄 소재 다큐 ‘레인코트 킬러: 유영철을 추격하다’. 미국 감독 롭 식스미스가 총책임을 맡아 연쇄살인마 유영철을 통해 한국전쟁 이후 경제적으로 급성장한 한국사회의 2000년대 초반 모습을 조명했다. [사진 넷플릭스]

넷플릭스가 연쇄살인범 유영철에 관한 오리지널 다큐멘터리를 출시했다. 지난달 22일 전 세계 190여 개국에 공개한 3부작 다큐 ‘레인코트 킬러: 유영철을 추격하다’. 넷플릭스가 처음 한국 범죄를 소재로 제작한 다큐다. OTT 흥행 집계 사이트 플릭스패트롤 기준 출시 첫 주 한국·홍콩·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8개국에서 많이 본 콘텐트 톱10에 들었다.

미국 다큐 전문 감독 겸 프로듀서 롭 식스미스가 총책임(쇼 러너)을 맡아 한국계 캐나다인 존 최 감독과 공동 연출한 다국적 프로젝트로,  지난해와 올해 총 4차례 한국 촬영을 진행했다. 넷플릭스가 제작 초기부터 참여했다. 제목의 ‘레인코트 킬러’는 유영철이 현장 검증 때 입은 노란 우비가 인상에 남아 제작진이 지은 별명이다. 2004년 20여명을 살해한 사실이 발각된 유영철을 “한국에 사이코패스의 존재를 처음으로 알린 연쇄 살인마”로 주목했다.

유영철이 자신의 집에 온 윤락여성이 욕실 문턱을 넘느냐 마느냐로 살인 여부를 결정하며 “하느님과 맞먹을 정도로 전지전능한 위치”(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를 과신하고, 토막 낸 사체를 묵은김치에 버무려 썩는 냄새를 감춘 채 택시 등으로 이동했던 끔찍한 범행 방식을 낱낱이 되짚었다.

또 1980년대 후반 경제가 급성장한 한국 사회에서 빈부 격차를 겪은 첫 세대인 1970년대생 살인마의 존재에 주목했다. IMF 외환위기를 넘어 선진국을 꿈꾼 2000년대 초 한국 사회 풍경과 심화한 계급 문제에서 이전에 없던 묻지마 연쇄살인이란 새로운 범죄 현상의 연결고리를 찾아 나갔다.

‘사이코패스’란 개념도 생소했던 시절 유영철 체포 과정에서 실패를 거듭하며 수사 시스템의 허점을 깨우쳐간 담당 형사들과 유영철을 직접 면담한 1세대 프로파일러 권일용, 피해자 유족, 변호사, 기자, 과학수사대 요원, 성노동 여성 등이 그날에 대한 각자의 기억을 돌이킨다.

“범죄는 그 사회를 깊게 들여다보는 창구죠.” 롭 식스미스(41) 감독을 4일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한국 영화·드라마를 즐겨 봐왔다는 그는 “스릴러 장르는 한국이 최고다. 그 강점을 다큐에 접목해 좀 더 큰 주제, 질문에 접근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롭 식스미스 감독

롭 식스미스 감독

한국 대중에게 자신을 소개하면.
“싱가포르에서 제작사(비치 하우스 프로덕션 픽쳐스)를 운영하며 일본, 중국 베이징에서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범죄 장르 외 모험·서바이벌·자연사 다큐도 만들고 있다.”
왜 유영철이었나.
“한국은 대단한 나라다. 1950년 한국전쟁 이후부터 빠른 속도로 변화하며 격동의 시기를 겪었다. 지금 K콘텐트로 주목받는 문화강국이 된 이 ‘핫한’ 국가를 다른 시각으로 볼 기회라고 생각했다. 특히 유영철 사건은 다른 나라들도 얽혀있는 계급·빈부 격차 문제, 자본의 변화가 너무 빠르고 사회가 너무 빨리 발전했을 때 어떤 부작용들이 있는지 보여준다. 보통 연쇄살인범이 범행 수법이나 피해자 유형을 바꾸는 경우가 거의 없는데 유영철은 부유층 노부부에서 윤락여성으로 바뀐다. 계급 문제와 보호받지 못하는 윤락 여성이란 주제를 함께 다룰 수 있는 점에 주목했다.”
한국에선 영화 ‘추격자’등 이미 여러 창작물로 만들어졌지만, 해외에선 이 사건을 잘 모르지 않나.
“해외 시청자 중 유영철의 어린 시절과 주변 친지 인터뷰가 왜 없냐고 묻는 이들도 있었는데, 우리는 유영철의 개인사에 집중하면 행동을 정당화하거나 그를 인간적으로 느끼게 할 수도 있다고 판단했다. ‘추격자’는 잘 만든 스릴러지만 노부부 살해사건은 담겨 있지 않다. 저한테는 범죄 대상이 바뀌었다는 점이 중요했다.”

한국 사회상을 외국인 감독이 3부작 통틀어 총 140분 남짓 상영시간에 함축해내는 과정은 쉽지 않은 일이다. 식스미스 감독은 “사건 관계자들이 1인칭으로 본인의 이야기를 한다는 느낌이 중요했다”고 했다. 그는 “3인칭 내레이션은 편집하긴 쉽지만 저희 결정과 주장이 들어가게 되는데, 그런 분야가 아니라고 생각했다”며 “그래서 인터뷰 대상을 솎아내는 과정이 중요했다”고 말했다.

식스미스 감독은 “경찰에 많이 집중했다. 경찰의 서사가 다큐의 뼈대였고 그들의 개인적인 여정을 따라가려 했다. 당시 너무나 새로운 사건이었고 충분한 수사기법이 없었다. 유영철 사건을 계기로 경찰이 일하는 방식이 변화했고 이를 쫓는 방식으로 인터뷰이를 선정했다. 되도록 그때의 트라우마를 불러오지 않는 방식으로 인터뷰했다”고 했다.

식스미스 감독은 K콘텐트의 세계적 열풍 비결을 “재밌으면서도 은근히 깨달음을 준다”고 짚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