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2호선 심정지 승객, 역무원이 심폐소생술로 살렸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29 11:24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연합뉴스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연합뉴스

서울 지하철 2호선 열차 내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50대 남성을 역무원이 심폐소생술(CPR)로 살렸다.

29일 오전 9시 45분쯤 서울 2호선 신당역으로 진입하던 성수 방향 열차 안에서 A씨가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열차가 신당역으로 진입하자 송을구 부역장이 제세동기를 들고 달려와 심정지 상태인 A씨에게 심폐소생술을 했다.

A씨는 이어 출동한 119 구급대원들에 10시 1분쯤 인계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응급 처치를 받은 A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2호선 열차 운행이 한때 20분가량 지연됐다.

서울교통공사는 열차 운행을 10시 5분쯤 재개한 뒤 열차 간격 유지를 위해 회복운행 중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