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尹지지" 가짜뉴스에 대리투표 논란도···野경선 잡음

중앙일보

입력 2021.10.27 19:19

업데이트 2021.10.27 19:29

27일 오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운데)가 강원 춘천시 동면 G1 강원민방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강원지역 합동토론회에 참석해 후보들과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윤석열 후보, 원희룡 후보, 이준석 대표, 유승민 후보, 홍준표 후보. 연합뉴스

27일 오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운데)가 강원 춘천시 동면 G1 강원민방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강원지역 합동토론회에 참석해 후보들과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윤석열 후보, 원희룡 후보, 이준석 대표, 유승민 후보, 홍준표 후보.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선출하는 본경선이 임박한 가운데 당내에서 갈등이 불거지고 있다.

정치권에 따르면 27일 인천지역을 중심으로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지지한다는 내용의 가짜뉴스가 돌았다. '김기현 원내 페북'이라 적힌 이 글은 '그래도 우리는 윤석열인 이유'란 제목으로 유포됐다. 글에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아니었다면 조국 전 법무부장관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이기지 못했을 것이다", "윤 전 총장은 '신상상품'이고 다른 후보들은 '이월상품'이다", "윤 전 총장의 실수가 있더라도 함께 가야 한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김 원내대표는 이 같은 페북글을 쓴 적이 없다며 정정하는 입장문을 냈다.

커뮤니티 캡처

커뮤니티 캡처

일각에서는 '대리투표 논란'도 불거졌다. 윤석열 전 총장 캠프 소속 이창성 국민의힘 수원시갑 당협위원장은 지난 25일 지역당원들에게 "11월 1일과 2일(모바일투표) 3일과 4일(전화투표,ARS)등 4일간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3차 최종경선 투표가 실시된다"며 "문자투표가 어려우신 분들께서는 연락을 주시면 도와드리겠다"는 내용의 투표 독려 문자를 보냈다. 이어 "공정과 상식이 통하는 대한민국과 정권교체를 확실히 이룰 수 있는 윤석열 후보를 선택해달라"고 덧붙였다. 이 문자에서 '투표가 어려우신 분은 연락을 달라'는 대목 때문에 '대리투표' 논란이 점화됐다.

홍준표 예비후보 캠프 측은 이를 두고 "윤 캠프는 당원을 향해 ‘대리투표 해주겠다’는 문자나 돌리려고 ARS 본인 인증 절차를 극렬 반대한 것인가?"라며 비판 성명을 냈다.

이에 대해 이창성 당협위원장은 "최대한 많은 분이 수월하게 투표를 하셨으면 하는 마음에 문자투표가 어려우신 분들께 투표 방법을 알려드리고자 문자를 발송했다"면서 "당협위원장으로서 경선 선거인단분들께 통상적인 투표 방법을 안내하는 내용을 왜곡하지 않으시길 부탁드린다"고 항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