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시간 만에 법규위반 4457건...오토바이의 이면도로 무법 질주

중앙일보

입력 2021.10.25 00:05

지면보기

종합 14면

 2021 안전이 생명이다⑦

서울 시내에서 오토바이들이 신호를 위반해 달리고 있다. [중앙일보]

서울 시내에서 오토바이들이 신호를 위반해 달리고 있다. [중앙일보]

 #. 7일 오후 10시 15분께 부산 기장군 기장읍의 한 아파트 앞 교차로에서 30대 남성이 몰던 오토바이가 좌회전을 위해 정지 중이던 차량을 추돌했다. 이 사고로 오토바이 운전자가 목숨을 잃었다.

 #. 지난달 28일 새벽 제주시 한림읍에선 오토바이가 중앙분리대와 조경수를 잇달아 들이받아 오토바이에 타고 있던 20대 한명이 숨지고 다른 한명은 중상을 입었다. 경찰 조사결과, 두 명 모두 헬멧을 쓰지 않았다.

 #. 지난달 3일 오전 5시께 서울 서초구의 한 교차로에서 오토바이가 택시와 정면충돌해 오토바이에 탔던 30대 한명이 숨지고 다른 한명은 크게 다쳤다. 경찰은 오토바이가 중앙선을 넘어 달리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헬멧도 쓰지 않은 배달 오토바이 운전자가 일방통행로를 역주행하고 있다. [뉴스1]

헬멧도 쓰지 않은 배달 오토바이 운전자가 일방통행로를 역주행하고 있다. [뉴스1]

 오토바이 사고가 끊이질 않고 있다. 전체 교통사고와 사망자 수는 해마다 줄고 있지만, 오토바이만은 역주행하는 모양새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이하 공단)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6~2020년)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연평균 8%씩 감소했다.

 그러나 지난해 오토바이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전년도보다 오히려 5.4% 늘었고 사고 건수도 1.7% 증가했다. 매일 58건의 오토바이 사고가 발생해 76명이 죽거나 다친 셈이다.

 특히 교통사고 사망자 중 오토바이가 차지하는 비율은 최근 계속 늘어 지난해에는 17%나 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배달 서비스 확산 등의 영향으로 배달 오토바이가 급증한 게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헬멧도 안쓰고 신호를 위반해 달리는 배달 오토바이들. [뉴스1]

헬멧도 안쓰고 신호를 위반해 달리는 배달 오토바이들. [뉴스1]

 사고 원인은 다양하지만, 상당수가 오토바이의 상습적인 법규위반 탓이라는 지적이다. 도로가 넓고 차량이 많은 간선도로 보다는 주거·상업지역 내 소규모 도로인 이면도로에서 그 실태는 더 심각하다.

 공단이 지난달 8일과 9일 오전과 오후 등 모두 3시간 동안 서울 시내 이면도로 16개 교차로에서 오토바이의 교통법규 준수실태를 조사한 결과, 조사지점을 통과한 7253대 중 52.8%인 3833대가 법규를 위반했다. 총 위반 건수는 4457건으로 1대당 평균 1.2건꼴이었다.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앞서 6월 간선도로에서 실시한 조사에선 위반율이 46.5%였다. 공단 서울본부 안전관리처의 송승진 연구원은 "이면도로가 간선도로에 비해 통과 교통량이 적고, 교차로 통과 폭이 짧아 위반이 더 쉽게 발생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법규 위반을 항목별로 보면 신호위반이 2173건(48.8%)으로 가장 많았고, 정지선 위반(1249건, 28.0%)·인도침범(498건,11.2%)·중앙선 침범 (257건, 5.8%) 등의 순이었다. 역주행과 불법유턴도 각각 3.1%씩이었다.

 참고로 지난 5년간 발생한 오토바이 교통사고 중 치사율은 차량단독 사고가 11.7%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전체 오토바이 사고 치사율(2.8%)의 4.1배나 된다. 치사율은 사고 100건당 사망자 비율이다.

인도로 달리고 있는 배달 오토바이. [중앙일보]

인도로 달리고 있는 배달 오토바이. [중앙일보]

 공단은 오토바이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교통안전공익제보단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차량 블랙박스 영상 등을 활용한 공익제보단의 제보 건수는 15만건이 넘는다.

 권용복 공단 이사장은 "오토바이 사고 감소를 위해선 나부터 교통법규를 준수하는 등 안전의식 개선이 필요하다"며 "배달 오토바이의 경우 운전자 안전을 위협하는 과도한 배송시간 제한시스템 개선 등이 병행된다면 더 효과적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교통안전공단ㆍ중앙일보 공동기획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