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사과 논란’ 토론 직후 김종인 전 위원장 만났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22 22:37

업데이트 2021.10.23 12:34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2일 국민의힘 대선 후보 1대1 맞수 토론회를 마치고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났다.

이날 윤석열 캠프 관계자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은 토론회를 마치고 김 전 위원장과 광화문 인근 식당에서 저녁 식사를 했다.

캠프 관계자는 “얼마 전에 서로 만나자고 얘기가 있었다”며 “내일부터 울산 등 지방 일정이 있어서 시간이 마땅치 않아 오늘 만나게 됐다. 배석자는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정치권은 윤 후보가 ‘전두환 발언’에 대한 유감 표명 직후 이어진 ‘반려견 사과 논란’이 불거진 것에 대한 조언을 구했을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앞서 김 전 위원장은 윤 전 총장의 ‘전두환 발언’ 유감 표명과 관련 “실수를 인정하고 사죄했으면 된 것. 그에 대해 당 내부에서까지 공격하는 것은 옳은 것으로 생각되지 않는다”고 연합뉴스를 통해 밝힌 바 있다.

김 전 위원장은 윤 전 총장 발언의 진의에 대해 “자기가 앞으로 대통령이 되면 사람을 잘 골라서 제대로 쓰고, 일방적으로 자기 뜻대로만 하지 않아서 나라를 잘되게 하겠다는 취지였을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전두환 전 대통령을 보기로 든 것이 잘못이지만, 전두환을 찬양한 것은 아니지 않나”라며 “정치적으로 너무 과도하게 해석하는 것은 별로 좋은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비대위원장 시절, 5·18 민주묘지를 방문해 파격적인 ‘무릎 사과’를 하는 등 국민의힘의 외연 확장을 위해 힘썼다는 평가를 받는다.

윤 전 총장이 자신의 국민통합 노력을 후퇴시켰다는 당내 일각의 지적에 대해 김 전 위원장은 “난 그런 것에 대해 초월한 사람”이라며 “그런 얘길 안 했으면 좋았을 텐데 정도만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