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의 인권·평화·민주주의 정신 전할 것”

중앙일보

입력 2021.10.22 00:03

지면보기

종합 16면

김성재 김대중평화센터 상임이사 . 강정현 기자

김성재 김대중평화센터 상임이사 . 강정현 기자

“정치권에서 말로는 모두가 ‘김대중 정신’을 계승한다고 하지만 정작 2021년 현재 대한민국에선 인권·민주주의·평화의 리더십을 찾기 힘든 현실이 너무도 안타까웠습니다.”

김성재(전 문화관광부 장관) 김대중평화센터 상임이사는 오는 27~28일 전남 목포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에서 개최하는 ‘2021 김대중평화회의’를 기획한 이유를 이같이 설명했다. 그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김 전 대통령께서 극복하려 했던 빈곤과 지역 불평등은 물론 각 국가의 정치·경제·사회적 갈등이 오히려 증폭하고 있다”며 “전 세계에 김대중 정신을 환기하고 국내에는 진정한 인권과 평화, 민주주의의 가치가 필요하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지난 1년간 국제학술회의 형식의 이번 행사를 준비해 왔다”고 말했다.

김대중평화센터와 전라남도가 공동 주최하는 이번 행사엔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 김희중 천주교광주대교구 대주교 등 김대중 정신을 지향하는 인사들과 함께 브루스 커밍스 시카고대 석좌교수 등이 참여한다. 또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련 대통령,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 사나나 구스망 전 동티모르 대통령,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등이 영상과 서신으로 축사를 전할 예정이다. 김대중평화회의 공동조직위원장인 김 이사와 지난 19일 만났다.

김 전 대통령 서거 12년 만에 행사가 열린다.
“미국 등 선진 부국들의 코로나19 백신 독과점 등으로 빈곤국의 사회·경제적 고통이 가중되고 있다. 김 전 대통령이 지향한 인권과 평화, 민주주의의 가치를 다시금 되새겨 볼 필요가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늘 ‘김대중 정신’ 계승을 말해 왔다.
“시간이 지날수록 현 정부가 김 전 대통령이 지향한 가치와는 다른 길을 가고 있다. 특히 정치적 목적만을 갖고 다수결의 힘으로 밀어붙이는 국회의 행태, 정치권력을 쟁취하기 위해 민주화 운동의 결과를 사유화하는 모습은 민주주의도, 평화의 길도 아니다.”
김 전 대통령이 현 정부와 집권 여당의 모습을 본다면.
“국민은 안중에 없고 자기 편의 정치 권력만을 위하는 모습에 실망하셨을 것 같다. 이는 180석이라는 의석을 전폭적으로 밀어준 국민에 대한 배신이자, 민주화 운동을 위해 희생한 동지들에 대한 배반이다. 최근 언론중재법과 야당을 적폐로 몰아 청산하려는 모습은 문재인 정부가 김대중 정신에 역행하는 대표적 사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