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文, 부동산·원전 만큼은 전두환에게 물어봐라"

중앙일보

입력 2021.10.21 09:36

업데이트 2021.10.21 13:46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평가'로 설화를 일으킨 가운데, 21일 야당에서는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서 문재인 정부가 배워야 할 점이 있다는 취지의 발언이 나왔다.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재원 최고위원은 윤 전 총장의 전두환 관련 발언을 언급하면서 "84년 대학 입학해 전두환 정권 시절 대학 다녔다. 관악파출소 백골단 곤봉 맞아가면서 다녔기 때문에 그 시절 다시 돌아가고 싶지 않다"라며 "또 전두환 정권 같은 정치체제가 우리나라 등장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이 지난 14일 오전 경기도 수원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이 지난 14일 오전 경기도 수원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그러면서 김 최고위원은 "그 시절 우리 젊은이들은 학교 졸업하면 취직 다 잘 됐다. 누구든지 주택청약 저축 가입하면 주공아파트, 예금 가입하면 민영아파트, 당첨도 쉬웠다"라며 "10년 정도 저축하면 누구든지 강남아파트 살 수 있고 그렇게 희망이 좌절된 시대는 아니었다"고 했다. 적어도 먹고사는 문제에서만큼은 문재인 정권보다 좌절감이 덜 했다는 게 김 최고위원의 생각이다.

이어 그는 "단군이래 최대 스펙 가진 우리 젊은이들 취직 잘 안 된다"라며 "아파트, 집 장만 문제 문재인 정권 들어와 전부 2배 이상 올려놨다"라고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거듭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은 장하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과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을 언급하며 "지식장사꾼들, 돌팔이 경제학자들 데리고 정책 한다고 지금까지 나라 망쳐놨다"라며 "탈원전도 영화 한 편 보고 고집불통으로 밀어붙여 우리 원전 생태계 완전히 망쳤다"라고 했다.

그는 전두환 정권에서 경제정책 책임자로 일한 김재익 전 청와대 경제수석을 언급했다. 김 최고위원은 "전두환 시절에는 하다못해 군사정권이라 경제 모른다고 해서 경제정책만큼은 최고 일류에게 맡겼다"라며 "부동산, 원전정책 두 가지 만이라도 문 대통령이 적어도 전두환에게 배웠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역사적으로 모든 것이 암울했던 5공 치하 전두환 시절이지만, 적어도 부동산과 탈원전은 문재인 정권이 훨씬 더 암울하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 최고위원의 이날 발언에 유승민 전 의원 캠프에서는 비판 성명을 냈다. 권성주 희망캠프 대변인은 "김재원 최고위원이 전두환 정권을 옹호하고 나선 것은 한 후보 개인의 비상식적 발언을 당 지도부 의견으로 확장시켜버린 심각한 망언"이라며 "당 대표도 이미 명백한 실언으로 규정하고 사과를 촉구했음에도 노골적으로 두둔하고 나선 김재원 최고위원은 윤석열 후보와 정치운명공동체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권 대변인은 "질책하지는 못할 망정 당 최고위원이라는 사람이 두둔하고 나선 것은 '정권교체'엔 관심 없고 오직 줄서기에만 몰두하고 있음을 반증하는 것"이라며 "김재원 최고위원은 더 이상 정권교체 장애물 되지 말고 당장 윤석열 캠프로 가시라"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