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 대통령 돼도 탄핵 사유"

중앙일보

입력 2021.10.21 09:13

업데이트 2021.10.21 09:16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임현동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임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둘러싼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윤 전 총장이) 대통령이 되기도 어렵겠지만 돼도 탄핵사유"라고 주장했다.

21일 송 대표는 KBS 라디오에 출연해 "손준성 검사와 그 밑에 있는 두 분의 검사 3명이 조직적으로 김웅 국민의힘 국회의원 후보와 함께 모의한 정황이 드러났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이건 국기문란이고 총선 개입이고 탄핵 사유"라며 "빨리 결정을 해서 국민들이 판단할 수 있도록, 국민의힘에서 후보 결정하는데 판단할 수 있도록 검찰 수사가 신속하게 종결돼야 한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윤석열 후보의 지시나 (윤 후보에게) 사후·사전 보고됐다는 진술이 나오면 윤석열 후보가 사주범이 되는 것"이라며 "일단 공수처가 빨리 김웅 의원과 손준성 검사를 소환해서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윤 전 총장이 최근 전두환 정권을 옹호하는 발언을 한 것을 두고도 "지금도 사과를 안 하는 것을 보니 평소 소신 아니겠나"라며 "대한민국 헌정질서 차원에서 모든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그는 전날 끝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경기도 국정감사에 대해 "처음엔 안 나갔으면 하는 제안을 했는데 결과적으로 잘했다"며 "한 방이 없었던 게 아니라 오히려 국민의힘이 한 방 맞았다"고 평가했다.

이번 국정감사장에서 가짜라는 정황이 드러난 '돈다발 사진'을 공개한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에 대해선 "오늘 국회 윤리위에 제소할 것"이라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같은 합리적인 분이 당에서 징계해야 한다. 당 명예를 완전히 떨어뜨린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