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측, 태도 지적에 "너무 잘한 게 문제, 웃음도 조심해야"

중앙일보

입력 2021.10.19 11:56

업데이트 2021.10.19 12:00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변인 박찬대 의원이 19일 전날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이 지사의 태도 논란에 대해 “너무 잘한 게 문제”라며 “얼마나 허탈하면 국감장에서 웃음이 나오겠나”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박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국민의힘에서 답변 태도를 문제 삼는다”고 묻자 “답변 태도에 문제가 있었죠”라며 “국민의힘이 볼 때 너무 잘했다. 문제가 있죠. 못 해줘야 하는데 그래서 국토위에서는 좀 못 해줬으면 좋겠다. 너무 잘하니까 얄밉잖나요. 그래서 국토위에서는 너무 충실하게 하지 말고 이미 잘했으니까 점잖고 대선후보로 품격과 여유를 가질 수 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진행자가 “웃고 이랬던 답변 태도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었는데, 그건 큰 문제가 안 된다 그렇게보는 거냐”고 정리하자 박 의원은 “그것도 조심하는 게 좋죠. 얼마나 허탈하면 국감장에서 헛웃음이 나오겠어요. 사실 비웃은 웃음은 아니잖아요. 허탈한 웃음이지”라고 말했다.

전날 이 지사는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이 조폭 연루설을 제기할 때 수차례에 걸쳐 소리를 내 웃음을 터트렸다.

김연주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이 후보의 비웃음은 국민을 겨냥한 것이냐”고 논평을 통해 비난했다.

김 부대변인은 “누가 봐도 다분히 조롱이 섞여 있는 것으로 이해되기에 충분하며, 응답의 진실성 여부를 떠나 야당 의원의 질의에 대한 답변 태도로서는 매우 부적절하다”고 꼬집었다.

한편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이 제기한 의혹 중 돈뭉치 사진이 가짜인 것으로 밝혀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