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尹, 대장동 대출 수사제외 왜?…고의라면 직무유기”

중앙일보

입력 2021.10.17 16:5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2011년 ‘부산저축은행 사태’ 당시 대장동 프로젝트파이낸싱(PF) 자금에 대한 수사가 이뤄지지 않은 점을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이 후보는 17일 페이스북에 “윤석열 후보는 홍준표 후보 따라쟁이 하지 마시고, 대장동 대출 비리 수사제외 이유를 밝히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후보는 이 글에서 “세계 10대 경제 강국 대한민국의 국정이 엉터리 선생에게 몇 달 대충 배우면 할 만큼 만만하지 않다”며 “대통령 하시겠다고 평생직업 검사 사퇴하며 ‘열공’한다 해서 나름 기대했다. 그런데 혹시나 했지만 역시였다”라고 썼다.

이어 윤 전 총장의 대선 출마 이후 논란이 된 여러 발언들을 나열하면서 “시간이 갈수록 누구에게 뭘 배우셨는지 이해 못 할 말씀만 늘어난다. 천공스승에게 그렇게 배우셨냐. 아니면 손바닥에 ‘왕(王)’자 새겨 주셨다는 할머니에게 배우셨냐”고 물었다.

또 “동문서답은 홍준표 후보님 전매 특허인데 홍 후보님께 동문서답까지 배우신 것 같다”고 홍준표 의원까지 싸잡아 비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7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7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이 후보는 “LH가 공공개발 중이던 대장동을 민간개발해서 개발이익 독식하겠다며 땅 사 모으는 그 위험천만한 일에 부산저축은행이 1100억원을 부실대출했다”며 “국민의 힘이 방해하지 않았으면 성남시는 공공개발로 개발이익 전부 환수했고, 개발업자들은 길거리에 나앉았을 것이며, 부산저축은행은 대장동 대출금을 제대로 회수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공공개발을 죽어라 막는 국민의힘 도움으로 간신히 개발이익을 일부 취한 업자들이 살아남았고 윤 후보님 부친 집 사는 데 쓰였다”며 “1억 개의 눈을 부릅뜨고 지켜보는 국민을 두려워하는 것이 대통령 자격의 첫 출발”이라고 말했다.

그는 “홍 후보님처럼 동문서답으로 빠져나갈 생각 말라”며 “만약 비리 혐의가 있는데도 수사를 고의로 피했다면 그건 직무유기 중범죄”라고 지적했다.

이어 “부산저축은행 부실대출 수사 주임검사로서 이 명백한 대출 비리 사건은 왜 수사대상에서 제외됐는지 납득할 만한 해명을 재차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부산저축은행 부실 대출 사건 수사 당시 주임검사로 대검 중수2과장이었다. 대장동 개발사업의 시행사인 대장프로젝트금융투자(대장PFV) 등은 2009년 무렵 11개 저축은행으로부터 1805억원의 PF 자금을 대출받았고 이 중 1155억원이 부산저축은행그룹 5개 계열 은행에서 실행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