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김만배 영장 기각 후 성남시청 압수수색, 檢수사순서 정상적인가”

중앙일보

입력 2021.10.15 10:56

업데이트 2021.10.15 13:43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5일 ‘대장동 의혹’ 수사와 관련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직후 성남시청 압수수색에 들어가는 것은 많은 국민이 보기에 순서가 잘못되지 않았느냐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날 이 대표는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간담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화천대유라는 그 사업을 어떻게 했는지 국민이 다 알고, 이런 사업을 설계하면서 성남시와 어떤 부정적 고리가 있었느냐를 국민이 궁금해한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임현동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임현동 기자

이 대표는 “검찰이 왜 이런 순서의 수사를 하는지, 오비이락인지, 김만배씨 영장 기각되자마자 그렇게 야당이 노래를 부르던 성남시청에 이제 (압수수색을) 들어간 게 정상적인 사고로는 해석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재직 당시 받은 징계가 정당하다’는 취지의 법원 판결에 대해 “윤 전 총장 측이 총장직 사퇴하고도 재판을 끌고 간 것은 윤 후보의 떳떳함 의사표명이었다고 생각한다”며 “재판 결과도 상급심 판단을 기다릴 수 있는 것이어서 여기에 특별히 반응할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거 때문에 추미애 전 법무장관이 본인이 잘한 게 있는 양 말하는 건 국민 보기에 참 따가운 눈총을 받을 일”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검찰행정을 종합적으로 무너뜨린 사람은 법무장관 추미애가 맞다. 자중자애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