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배드민턴, 세계단체선수권 전승으로 8강…남자도 8강행

중앙일보

입력 2021.10.14 09:13

[사진 대한배드민턴협회]

[사진 대한배드민턴협회]

한국 여자 배드민턴 대표팀이 세계단체선수권대회 조별예선에서 전승을 기록하며 8강에 진출했다.

여자 대표팀은 13일(한국시간) 덴마크 오르후스에서 열린 2021 세계여자단체배드민턴선수권대회(우버컵) 조별예선 C조 3차전에서 대만을 4-1로 꺾었다. 앞서 조별예선 1·2차전에서 타히티와 이집트를 모두 5-0으로 완파하고 일찌감치 8강행을 확정한 대표팀은 예선 3전 전승, 조1위를 확정했다.

남자 대표팀은 14일 새벽 같은 곳에서 열린 세계남자단체선수권대회(토마스컵) 조별예선 B조 3차전에서 덴마크에 1-4로 졌다. 하지만 앞서 독일과 프랑스를 모두 4-1로 꺾은 대표팀은 2승 1패로 조 2위를 확정, 남녀 동반 8강행을 이뤄냈다.

여자 대표팀은 14일 D조 2위 덴마크를 상대로 8강전을 치른다. 남자 대표팀 8강전은 15일에 열릴 예정이다.

2년마다 열리는 세계단체배드민턴선수권대회는 단식 3경기와 복식 2경기를 치러 3승을 따면 이기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