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경기도 '대장동 국감자료' 제출 0건…왜 안주고 버티나"

중앙일보

입력 2021.10.13 12:03

업데이트 2021.10.13 17:15

야당은 경기도청을 항의 방문해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국정감사 자료 제출요구에 비협조적이라며 자료제출을 거듭 촉구했다.

13일 국회 정무위·행안위·국토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 13명은 이날 수원시 도청 상황실을 찾아 '특검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다' 손팻말을 들었다. 이들은 "대장동 관련 자료를 요청했으나 유의미한 자료를 한 건도 받지 못했다"며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면담을 요구했지만 성사되지 않았다. 세 상임위는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과 연관이 있는 소관 상임위다.

대신 야당 의원들은 오병권 행정1부지사, 최원용 기획조정실장, 홍지선 도시주택실장 등 3명 등과 간담회를 갖고 '대장동' 국감 자료제출을 거듭 촉구했다.

국민의힘 김도읍 정책위의장 등 국회 정무·행안·국토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13일 오전 2021년 국정감사에서 경기도의 자료제출 비협조에 대한 항의로 경기도 수원 팔달구 경기도청을 방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국민의힘 김도읍 정책위의장 등 국회 정무·행안·국토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13일 오전 2021년 국정감사에서 경기도의 자료제출 비협조에 대한 항의로 경기도 수원 팔달구 경기도청을 방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도읍 의원은 "대장동 사태에 관해 확인할 수 있는 자료를 행안위에서 76건, 정무위에서 56건, 국토위에서 82건을 요청했는데, 단 1건도 오지 않고 있다"며 "대장동 관련 자료가 국가 안보 또는 사생활 사안도 아닌데 이렇게 자료를 안 주고 버티면 직무유기"라고 밝혔다.

김은혜 의원도 "오늘 국민의힘 의원들은 대접을 받으러 온 게 아니라 국민들이 궁금해하는 것에 대해 진실을 알리기 위해 온 것"이라며 "대장동 개발이 역사에 남는 롤모델이라면서 자료 제출도 안 하고 왜 치적을 가리고 있느냐. 숨길 게 많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수영 의원도 "자료 제출을 거부하면 지사뿐만 아니라 부지사, 실장 등도 다 고발 대상"이라며 "공직 생활하신 분들은 국민을 지키는 것이 의무지 지사에게 충성하는 게 임무는 아니다"라고 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간담회 뒤 오 행정1부지사에게 '2021년 대장동 관련 국정감사 미제출 자료 목록'을 전달하며 ▶대장동·제1공단 결합도시개발 사업 관련 내부 검토 자료 ▶유동규 전 기획본부장을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임용하게 된 절차 및 경위 등의 자료를 요청했다.

경기도 측은 "대장동 관련 자료는 성남시 업무에 해당하고, 자치사무에 대한 국감은 근거가 없다"는 입장이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는 오는 18일과 20일 경기도에 대한 국감에 나선다.

한편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경기도청에 이어 성남시청도 항의 방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