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최고경영자 평가·보상 이사회서 결정한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12 00:04

지면보기

경제 03면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7일 ‘거버넌스 스토리 워크숍’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SK그룹]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7일 ‘거버넌스 스토리 워크숍’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SK그룹]

SK그룹에서 계열사 이사회가 최고경영자(CEO)를 평가하고 CEO의 성과에 대해 보상하는 권한을 갖는다. 이사회를 중심으로 지배구조를 혁신하고 시장에서 신뢰를 얻기 위해서라고 SK그룹은 설명했다.

11일 SK그룹에 따르면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13개 계열사 등기이사들은 지난 6월부터 세 차례에 걸쳐 ‘거버넌스(지배구조) 스토리 워크숍’을 진행했다. 워크숍 참석자들은 이사회의 역할과 역량을 강화하고 시장과 소통하는 방안 등을 토의했다고 SK그룹은 전했다. 최 회장은 올해 초 ‘ESG’(친환경, 사회적 책임, 기업 지배구조 개선) 경영에서 G에 해당하는 기업 지배구조 개선을 경영 화두로 제안했다.

주식회사에서 이사회는 핵심 의사결정 기구다. 이사회는 주주들의 뜻에 따라 회사를 경영하고 주주총회에 중요한 안건을 보고하는 역할을 한다. SK그룹에서 각 계열사 이사회는 CEO 후보를 추천하는 단계부터 관여하기로 했다. SK그룹은 교육 프로그램 등을 활용해 사외이사의 역할을 강화하고 전문성을 갖춘 사외이사 후보군을 발굴하기로 했다. 사외이사와 경영진의 소통도 확대한다.

SK그룹은 지난 7일 3차 거버넌스 스토리 워크숍을 열었다. 이 자리에선 이사회 밑에 인사위원회와 ESG위원회를 설치한 SK㈜의 사례를 다른 계열사에도 확대하기로 했다. 앞으로 SK 계열사 이사회는 회사의 중장기 성장전략을 검토하는 활동도 한다.

김종훈 SK이노베이션 이사회 의장(사외이사)은 “사내이사들은 CEO와의 관계 등으로 경영권 감독에 한계가 있는 만큼 사외이사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사외이사는) 전문성뿐 아니라 회사 경영에 대한 주인의식과 참여의식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그룹 계열사 등기이사들을 위한 ‘소통 플랫폼’을 구축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계열사 사내이사와 사외이사들이 수시로 기업 지배구조나 경영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누며 전문적인 역량을 키우자는 취지다. 최 회장은 “거버넌스 스토리의 핵심은 지배구조 투명성을 시장에 증명해 장기적인 신뢰를 끌어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외이사들이 CEO와 함께 기업 설명회에 참석하고 내부 구성원과도 많이 소통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SK그룹은 2007년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 이후 이사회 권한과 사외이사 역할을 강화하고 있다. 그룹 계열사 가운데 증시에 상장한 회사는 10곳이다. 해당 상장사들의 이사회에서 사외이사들은 약 60%의 비중을 차지한다. 이 중 사외이사가 이사회 의장을 맡은 상장사는 일곱 곳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