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조국통일 반드시 실현” vs 대만 “민주 수호의 최전선”

중앙일보

입력 2021.10.10 15:00

9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기념 신해혁명 110주년 대회에서 조국통일 실현을 강조하는 연설을 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9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기념 신해혁명 110주년 대회에서 조국통일 실현을 강조하는 연설을 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10일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110년 국경대회’에서 중국의 압박에 굴복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기념 연설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10일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110년 국경대회’에서 중국의 압박에 굴복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기념 연설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대만은 민주주의 방어선의 최전선이다. 대만이 나아가는 한 걸음이 세계 미래의 방향을 결정한다.”(10일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
“조국의 완전한 통일이란 역사 임무는 반드시 실현해야 하며, 또한 반드시 실현할 수 있다.”(9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청(淸)나라의 황제 지배를 무너뜨린 신해혁명 110주년을 맞아 대만과 중국 최고 지도자가 자유와 통일을 앞세워 날선 설전을 벌였다.

10일 차이잉원 대만 총통은 타이베이 총통부 앞에서 열린 110년 국경대회(國慶大會)에서 중국의 압박에 위기감을 드러냈다. 그는 “권위주의의 확산을 자유와 민주 가치를 지지하는 전 세계 국가들이 경계하고 있다”며 “지금 중화민국은 72년 이래 가장 복잡다변한 정세의 한가운데 놓였다”고 말했다.
양안 관계에 대해서는 평등을 강조했다. 차이 총통은 “선의 불변, 약속 불변, 현상 유지가 우리의 주장”이라며 “현상을 일방적으로 바꾸려는 데 맞서 온 힘을 다해 저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안 갈등을 해결하려면 반드시 평등한 대화를 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날 시진핑 주석이 ‘역사의 심판’을 내세운 압박에 굴복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차이잉원 “中이 설정한 경로에 민주·자유 없다” 

차이 총통은 대만은 네 가지를 견지하겠다고 강조했다. 즉, 자유민주의 헌정 체제, 중화민국과 중화인민공화국이 예속되지 않으며, 주권의 침범과 병탐을 용납하지 않고, 중화민국 대만의 앞길을 견지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차이 총통은 “누구도 대만을 중국이 설정한 경로로 나아가도록 몰아세울 수 없다”며 “중국이 설정한 경로에는 대만의 민주와 자유의 생활방식이 없고, 2300만 인의 주권이 있을 수 없기 때문”이라고 내세웠다. 그러면서 이미 다원화된 대만 사회를 이루는 모든 구성원의 단결을 강조했다.

중국은 9일 오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쑨원(孫文)의 대형 초상화를 걸고 ‘기념 신해혁명 110주년 대회’를 거행했다. 평소보다 얼굴의 눈 밑이 부은 모습의 시진핑 주석은 연설에서 “무릇 조상의 근원을 잊고, 조국을 배반하고, 국가를 분열시킨 자는 지금까지 좋은 결말이 없었다”며 “반드시 인민의 버림과 역사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미국에 급속히 기우는 대만 정부를 강하게 비난했다.

그는 또 “평화 방식으로 조국 통일을 실현하는 것이 대만 동포를 포함해 중화민족 전체 이익에 가장 부합한다”며 “중국은 ‘평화통일, 일국양제(한 나라 두 체제)’ 기본 방침을 견지하고, 하나의 중국 원칙과 ‘92공식(하나의 중국을 인정하되 각자 명칭을 사용하기로 한 합의)’을 견지해 양안 관계의 평화로운 발전을 추동하겠다”고 말했다. “‘대만 독립’ 분열은 조국 통일의 가장 큰 장애이자 민족 부흥의 엄중한 우환”이라며 “대만 문제는 순수한 중국 내정으로 어떤 외부 간섭도 용인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中 기념식에 인민해방군·무장경찰 참석 눈길

특히 이날 기념대회에는 2001년 90주년, 2011년 100주년 행사와 달리 인민해방군과 무장경찰 대표가 행사장에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시 주석이 “누구도 국가 주권과 영토 완전을 지키겠다는 중국 인민의 강한 결심, 단호한 의지, 강대한 능력을 낮게 평가해서는 안 된다”고 말할 때 중계 카메라의 앵글이 군경 대표단의 좌석을 비추며 대만을 압박했다.

시 주석은 중국공산당이 쑨원을 계승했다고 주장했다. 차이 총통이 연설에서 쑨원을 전혀 언급하지 않은 것과 대조를 이뤘다. 시 주석은 “쑨중산 선생은 위대한 민족 영웅, 위대한 애국주의자, 중국 민주혁명의 위대한 선구자”라고 치켜세운 뒤 “중국 공산당원은쑨중산 선생 혁명 사업의 가장 확고한 지지다, 가장 충성스런 협력자, 가장 충실한 계승자”라고 강조했다. 반면 신해혁명이 2000여년 이어진 중국의 황제 지배 체제를 무너뜨렸다는 점도 언급되지 않았다. 대신 차이 총통은 “1949년 중화민국이 대만에 발붙인 이래 경제는 빈궁에서 부유로, 정치는 독재에서 민주로, 사회는 일원에서 다원으로 참신한 모습을 성취했다”고 지적하는 데 그쳤다.

국민당 “오늘의 민주 대만이 내일의 자유 중국”

한편 쑨원이 창당한 국민당의 주리룬(朱立倫) 주석은 9일 “신해혁명은 봉건 황제 제도를 끝냈을 뿐만 아니라 민족 자강의 계기를 가져왔으며 가장 중요하게는 ‘국민을 주인으로 삼고’ ‘국민을 나라로 삼는’ 공화 사상의 전진을 이뤄냈다”며 “오늘의 민주 대만이 내일의 자유 중국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