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홍 선배님! 우리 깐부 아닌가요" 洪 "동지는 음해 안한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10 11:16

업데이트 2021.10.10 15:21

국민의힘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범죄공동체’ 발언을 놓고 신경전을 벌였다.

10일 윤 전 총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홍 의원을 ‘홍준표 선배님’이라고 지칭한 뒤 “어제 ‘범죄공동체’라는 표현까지 쓰며 저를 이재명 지사와 싸잡아서 공격하셨다. 착잡하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좀 지나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고, 우리 정치가 국민 앞에 이 정도 모습밖에 보여드릴 수 없는 것인지…. 참 여러 감정이 얽혀 마음이 복잡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우리에게는 반드시 정권교체를 해야 한다는 공동의 목표가 있다”며 “우리의 경쟁은 본선 승리를 위한 과정이고 아무리 치열하게 경쟁해도 경선이 끝나면 정권교체를 위해 함께 어깨를 걸고 나가야 하는 동지들 아니겠나”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홍 선배님! 우리 깐부 아닌가요”라며 “치열하게 경쟁은 하되 품격 있게, 동지임을 잊지 말고, 과거에서 빠져나와 미래로 향하자”고 요청했다.

‘깐부’는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 등장하는 표현이다. 딱지치기나 구슬치기 등의 놀이를 할 때 같은 편을 뜻하는 말이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 뉴스1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 뉴스1

윤석열 캠프는 “윤 후보를 겨냥한 홍 후보의 ‘범죄공동체’ 발언에 대한 국민캠프(윤석열 캠프) 공보실 대응에 대해 윤 후보가 ‘원팀 정신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주의를 줬다”고 언론에 공지했다.

그러자 홍 의원은 곧바로 자신의 페이스북에 “범죄공동체라는 말에 윤 후보가 발끈했네요”라며 글을 올렸다.

홍 의원은 “어제 그렇게 말한 것은 윤 후보 캠프에서 지난번에 우리 캠프를 공작으로 끌어들이는 거짓 선전을 했고, 확인되지 않은 경선 결과를 거짓 주장하는 반칙을 일삼고 있기 때문에 한마디 한 것”이라며 “캠프의 문제 인사들을 단속하고, 그들의 거짓 음해에 놀아나지 말라”고 지적했다.

이어 홍 의원은 “깐부는 동지다. 동지는 동지를 음해하지 않는다. 나는 팩트 외에는 공격하지 않는다. 정치 수준을 떨어트리는 이상한 짓은 하지 말자”며 “그게 원팀 정신”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홍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도대체 범죄 공동체를 국민과 각 당의 당원들이 지지하는 이유를 이해하기 어렵다”며 민주당 유력 주자인 이 지사와 윤 전 총장을 동시에 비판했다.

그러자 윤 전 총장 캠프는 홍 의원을 향해 “막말병은 세월이 흘러도 결코 고쳐지지 않는 불치병이라는 이야기까지 나온다. 대한민국을 세탁기에 돌리겠다는 말을 종종 하는데, 자신의 머리와 입부터 세탁하길 바란다”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