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홍 선배님! 우리 깐부 아닌가요" 洪 "동지는 음해 안한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10 11:16

업데이트 2021.10.10 15:21

국민의힘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범죄공동체’ 발언을 놓고 신경전을 벌였다.

10일 윤 전 총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홍 의원을 ‘홍준표 선배님’이라고 지칭한 뒤 “어제 ‘범죄공동체’라는 표현까지 쓰며 저를 이재명 지사와 싸잡아서 공격하셨다. 착잡하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좀 지나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고, 우리 정치가 국민 앞에 이 정도 모습밖에 보여드릴 수 없는 것인지…. 참 여러 감정이 얽혀 마음이 복잡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우리에게는 반드시 정권교체를 해야 한다는 공동의 목표가 있다”며 “우리의 경쟁은 본선 승리를 위한 과정이고 아무리 치열하게 경쟁해도 경선이 끝나면 정권교체를 위해 함께 어깨를 걸고 나가야 하는 동지들 아니겠나”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홍 선배님! 우리 깐부 아닌가요”라며 “치열하게 경쟁은 하되 품격 있게, 동지임을 잊지 말고, 과거에서 빠져나와 미래로 향하자”고 요청했다.

‘깐부’는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 등장하는 표현이다. 딱지치기나 구슬치기 등의 놀이를 할 때 같은 편을 뜻하는 말이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 뉴스1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 뉴스1

윤석열 캠프는 “윤 후보를 겨냥한 홍 후보의 ‘범죄공동체’ 발언에 대한 국민캠프(윤석열 캠프) 공보실 대응에 대해 윤 후보가 ‘원팀 정신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주의를 줬다”고 언론에 공지했다.

그러자 홍 의원은 곧바로 자신의 페이스북에 “범죄공동체라는 말에 윤 후보가 발끈했네요”라며 글을 올렸다.

홍 의원은 “어제 그렇게 말한 것은 윤 후보 캠프에서 지난번에 우리 캠프를 공작으로 끌어들이는 거짓 선전을 했고, 확인되지 않은 경선 결과를 거짓 주장하는 반칙을 일삼고 있기 때문에 한마디 한 것”이라며 “캠프의 문제 인사들을 단속하고, 그들의 거짓 음해에 놀아나지 말라”고 지적했다.

이어 홍 의원은 “깐부는 동지다. 동지는 동지를 음해하지 않는다. 나는 팩트 외에는 공격하지 않는다. 정치 수준을 떨어트리는 이상한 짓은 하지 말자”며 “그게 원팀 정신”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홍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도대체 범죄 공동체를 국민과 각 당의 당원들이 지지하는 이유를 이해하기 어렵다”며 민주당 유력 주자인 이 지사와 윤 전 총장을 동시에 비판했다.

그러자 윤 전 총장 캠프는 홍 의원을 향해 “막말병은 세월이 흘러도 결코 고쳐지지 않는 불치병이라는 이야기까지 나온다. 대한민국을 세탁기에 돌리겠다는 말을 종종 하는데, 자신의 머리와 입부터 세탁하길 바란다”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