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과 바람" 축구 국대 폭로 여친, 돌연 "모든분께 사과"

중앙일보

입력 2021.10.05 11:36

업데이트 2021.10.05 14:10

커뮤니티 캡처

커뮤니티 캡처

축구 국가대표 선수 A씨가 여자친구와 교제하는 1년 반 동안 10명이 넘는 여자들과 바람을 피웠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 같은 주장을 한 여성은 다음날 해당 내용이 기사화되자 "화가 나서 잘못된 판단으로 틀린 메시지를 전달했다"며 정정하는 글을 올렸다.

지난 4일 A씨의 여자친구 B씨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 A씨의 사생활을 폭로하는 글을 올렸다. B씨는 “제가 아는 것만 10명이 넘는 여자와 바람을 피워왔다. 첫번째 걸렸을 때도 5명 이상의 여자가 있었다”며 “다시는 안 그러겠다는 모습에 용서하고 넘어갔는데, 2일 저녁 우연히 본 휴대폰에서 7명의 여자와 문란하고 음란한 대화를 하는 걸 보았다”고 말했다.

B씨는 A씨가 다른 여성들과 주고받은 카카오톡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B씨는 A씨가 한 여성에게 “여자친구가 없다”고 접근하거나, 다른 여자와 음란한 이야기를 주고받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B씨는 “코로나 집합금지 시기에 8명이 한 집에 모여 파티까지 했다. 물론 유부남(도 있었다)”며 K리그 유명 선수 여러 명과 함께 문란한 생활을 즐겼다고도 폭로했다.

이어 “공인이며 K리그, 국가대표로 많은 팬에게 좋은 이미지로 신뢰를 쌓고 있는 A의 더러운 사생활을 이제는 저만 알고 있으면 너무 억울하다”고 울분을 토했다. 그러면서 “A는 휴대폰 절대 안 보여주는데, 술에 취해 휴대폰이 풀린지도 모르고 자더라”며 “이름 두 글자로 이 여자, 저 여자 만나면서 하룻밤 즐기고 성병 걸려오고 일 년 반을 재밌었으니 그 이름이 얼마나 타격이 큰지도 알아야 한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그러나 B씨는 5일 다시 자신의 SNS에 해명글을 올렸다. B씨는 "저의 경솔한 행동으로 피해를 끼쳐드린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한다"면서 "얼마 전 A씨의 카톡 메시지를 본 이후 자의적으로 부적절한 메시지라고 판단해 인스타그램에 게시물을 올렸다. 순간적으로 분노한 감정으로 인해 격한 이야기가 들어갔고 보시기에 충격적인 워딩 또한 있었다"면서 "화가 났던 것은 사실이지만 이로 인해 잘못된 판단으로 제 의도와 다르게 팩트와 틀린 메시지를 적기도 했다"고 전했다.

B씨는 "저는 A씨가 좀 더 좋은 사람이자 한 명의 공인으로 성장하기를 바라는 마음"이었다면서 "이 선수를 사회적으로 매장시키려는 의도는 결코 없었다"고 적었다. 이어 "하지만 저의 흐려진 판단력과 감정적인 대응으로 인해 진심과 전혀 다른 결과를 낳게 됐다"며 "잠시 인스타그램에 오류가 나 게시글을 바로 삭제하지 못했다"고 적었다.

B씨는 끝으로 "제가 올린 게시물에 대한 기사화를 원하지 않는다"면서 "의도치 않게 기사화 돼 당사자에게도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적었다.

A씨는 현재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3·4차전을 앞두고 국가대표팀에 소집돼 있다. A씨 측은 B씨의 폭로에 특별한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