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성관계 더 많이했다? 당신이 꼭 봐야할 연구결과

중앙일보

입력 2021.10.02 21:06

업데이트 2021.10.02 21:24

부부 성관계 달력. 중앙포토

부부 성관계 달력. 중앙포토

코로나19 팬데믹에 대한 두려움이 큰 사람일수록 성욕이 더 강해지고 관계를 자주 가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일(현지시간) 영국 더 선 등 외신에 따르면 최근 포르투갈 리스본 대학의 심리학자들이 죽음에 직면한 일부 사람들은 유전자 생존을 보장하기 위해 더 많은 성관계를 가진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진들은 연인 관계에 있는 303명의 남녀에게 코로나19에 걸리고 죽는 것이 얼마나 두려운지 질문했다.

이후 코로나19 기간 성생활 데이터를 수집한 결과, 코로나19를 두려워하는 사람들에게서 성생활에 상당한 개선이 나타났다. 하지만 코로나19를 두려워하지 않는 사람들의 성생활에는 거의 변화가 없었다.

리스본 대학의 연구진들은 “스트레스는 일반적으로 성적 욕망과 부정적인 관련이 있지만 역설적으로 환경에 의한 부정적인 경험은 성적 욕망을 강화할 수 있다”며 “코로나 19에 대한 두려움이 실제로 일부 관계에 도움이 되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임상 심리학자 아비겔산 박사는 “일부 사람들에게서 바이러스로 사망할 것이라는 두려움이 번식에 대한 진화적 반응을 촉발한다”며 “죽음에 대한 위협은 우리가 유전자를 물려받도록 부추기고, 위안의 수단으로 파트너와의 친밀함을 찾는다”고 말했다.

이어 “일부 사람들에게는 코로나19로 인해 파트너와의 관계가 실제로 개선되는 효과가 나온 이유가 이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