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상 받을 일"→"인사책임은 유감"…출구 찾는 이재명

중앙일보

입력 2021.10.01 16:57

업데이트 2021.10.01 19:10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의혹 수사가 본격화하면서 이재명 경기지사 측의 기조가 '강경 대응'에서 '리스크 관리'로 옮겨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그간 이 지사는 대장동 개발 사업을 “단군 이래 최대 규모 공익 환수 사업”, “설계는 제가 한 것”(지난달 14일), “상 받을 일”(지난달 24일)이라며 정면돌파를 시도했다. 하지만 “인정할 건 인정하면서 유연하게 가야 국민이 납득할 수 있다”(캠프 소속 의원)는 내부 온건파들의 주장이 강해지면서 대응방식에 변화가 읽힌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예비후보가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제주 합동연설회가 진행되는 제주시 오등동 호텔난타에서 지지자들에 인사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예비후보가 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제주 합동연설회가 진행되는 제주시 오등동 호텔난타에서 지지자들에 인사하고 있다. 뉴스1

“유감 표명할 수 있다”…리스크 관리 나선 李

캠프 총괄본부장인 박주민 의원은 1일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유동규 전 경기관광공사 사장의 대장동 개발 관련 비리가 드러날 경우 “(이 지사가) 당시 시장으로서 부하직원 관리를 부족하게 한 부분에 대해선 명백한 유감 표명 등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 지사도 이날 제주 경선에서 승리한 뒤 "자기 휘하의 공무원이나 산하 공공기관 직원이 상도에서 벗어났다면 당연히 관리자로서 책임져야 한다", "나와 전혀 관계없는 모르는 일이라고 할 수는 없고 관리자로서의 책임을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했다. 전날 TV 토론에서 “유 전 사장이 (비리에) 연관돼 있으면 인사 관리 책임을 지겠느냐”(박용진 의원)는 질문에 “당연히 책임질 것”이라고 답했던 그가 이튿날에도 같은 취지의 언급을 한 것이다.

이재명(오른쪽) 경기지사가 2018년 10월 1일 유동규 경기관광공사 사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기념촬영하는 모습. 경기관광공사

이재명(오른쪽) 경기지사가 2018년 10월 1일 유동규 경기관광공사 사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기념촬영하는 모습. 경기관광공사

대장동 개발 추진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사장 직무대행을 지내 '대장동 의혹의 키맨'으로 불리는 유 전 사장은 전날 검찰로부터 압수수색을 받았고 이날 결국 피의자 신분으로 체포됐다. 검찰은 대장동 개발에 참여한 화천대유와 천화동인 주요 주주들의 금품 로비 대화가 녹음된 녹취 파일 19개를 확보한 상태다.

이렇게 검찰 수사가 급박하게 진행되자 이 지사 캠프가 “관리자의 책임”(지난달 30일, 김병욱 캠프 직능총괄본부장)을 거론하기 시작한 것이다. 수사 결과에 따라 개발 사업 과정의 비리가 확인되면, 이 지사로서도 대장동 개발 사업을 “성남시장 시절 최대 치적”이라고만 하긴 어려워진다. 이런 맥락에서 이 지사 캠프가 “잘못이 있다면 사람을 잘 못 쓴 책임이 있을 뿐”이라는 '인사 관리 책임론'으로 출구를 찾으려는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조사 중인 검찰이 지난달 29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화천대유 자산관리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집행한 가운데 검찰 관계자가 압수품을 담기 위한 박스를 나르고 있다. 장진영 기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조사 중인 검찰이 지난달 29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화천대유 자산관리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집행한 가운데 검찰 관계자가 압수품을 담기 위한 박스를 나르고 있다. 장진영 기자

대장동 개발 설계에 대한 태도에도 변화가 있다. 의혹이 불거진 직후만 해도 이 지사 측은 민간업자들의 수익에 대해 “운이 좋아서 이익을 많이 본 것”(지난달 16일 송평수 캠프 대변인)이라며 야권의 특혜 주장을 ‘결과론적 비판’이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지난달 25일엔 “나름대로 최선을 다했지만, 제도적 한계로 완전히 개발 이익 환수를 못 한 점에 대해선 유감스럽다”(이 지사), 지난달 30일엔 “여러 가지 아쉬움과 안타까움과 답답함이 있는 건 저도 동의한다”(김병욱 본부장)며 물러섰다.

대장동 개발 추진 과정에서 화천대유에 유리한 구조가 짜여진 정황이 속속 보도되고, 여당 내에서도 “성남시가 이용당한 측면도 있다”(추미애 전 법무장관), “정책적 설계를 주도한 사람으로서 한계와 책임을 인정하라”(박용진 의원)는 비판이 나온데 따른 ‘전략적 후퇴’인 셈이다.

이 지사 측 관계자는 “유 전 사장에 대한 인사 책임 유감 표명 계획을 세웠듯이, 사업 과정에서 미심쩍은 수익 배분이 이뤄진 부분에 행정 책임자로서 유감 표명을 할 계획도 있다”라고 말했다. 다만 관계자는 “설계를 잘못했다는 뜻은 아니고, 공공부문이 손을 뗀 이후 민간부문이 벌인 일들에 대한 도의적 책임 차원”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이같은 이 지사 측 전략을 간파한 듯 ‘대장동 의혹의 키맨’인 유 전 사장과 이 지사를 묶는데 집중하고 있다. 단순한 직원이 아니라 “이 지사의 최측근”(하태경 의원)이라는 것이다. 유 전 사장은 이 지사가 성남시장에 당선된 2010년부터 10년간 성남과 경기도에서 함께 일한 인연이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경선후보가 지난달 30일 서울 중구 TV조선 방송토론회에 앞서 방송 준비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경선후보가 지난달 30일 서울 중구 TV조선 방송토론회에 앞서 방송 준비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반면 이 지사와 유 전 사장 모두 측근 관계임은 부인하고 있다. 이 지사 측에선 “인연을 끊다시피 한 사람”(지난달 30일, 이 지사), “여러 산하기관 직원 중 하나이지, 측근은 아니다”(1일, 박주민 의원) 등의 말이 나오고 있다. 유 전 사장 역시 “측근(이란 말은) 완전히 왜곡”(지난달 30일, 언론 인터뷰)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감대책회의에서 “2012년 한겨레 기사에서 유동규씨를 ‘이 시장의 측근이라고 불리는 인사’라고 소개했다”며 “유동규의 비리가 드러나기 시작하니, 이 지사가 슬그머니 꼬리 자르기에 들어간 것 아니냐”라고 주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