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압색 들이닥치자 휴대폰 창밖 던진 유동규···누가 들고 갔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29 22:33

업데이트 2021.09.29 23:03

2018년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경기관광공사 사장에 임명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2018년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경기관광공사 사장에 임명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의 키맨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29일 검찰이 압수수색을 위해 들이닥치자 휴대전화부터 창밖으로 던져 증거인멸을 시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일보 취재에 따르면 검찰 수사관들이 경기도 용인시 유 전 본부장 자택에 도착한 건 이날 오전 8시 17분. 수사관들이 초인종을 누르고 현관문이 열리기를 기다리던 사이 유 전 본부장이 창문을 열고 밖으로 자신의 휴대전화를 집어 던졌다고 한다. 이후 압수수색을 진행하던 검찰 수사관들이 나중에서야 휴대전화가 사라진 사실을 알고 유 전 본부장과 함께 건물 밖으로 나와 인근 도로를 수색했지만 이미 누군가 휴대전화를 가져가 결국 찾지는 못했다고 한다.

처음엔 유 전 본부장이 휴대전화를 집 안에 숨긴 것으로 생각해 사다리로 자택 천장을 수색하기도 했다고 한다.

자택 건물 상가 관계자는 중앙일보에 “사람들이 아이폰 휴대전화를 계속 찾았지만 누가 가져갔는지 결국 찾지 못했다”며 “지나가던 사람이 가져간 것 같더라”라고 전했다.

이날 유 전 본부장은 휴대전화를 창밖으로 던진 것 외에도 검찰 수사관들이 압수수색을 나왔는데도 침대에 이불을 덮은 채 누워있는 등 이상한 행동을 하기도 했다고 한다.

유 전 본부장 지인은 이에 대해 “최근 많이 힘들어서 약을 처방받기도 했다”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이날 자택 외에 유 전 본부장이 정모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투자사업팀장과 함께 설립했다는 의혹을 받는 유원홀딩스 사무실도 압수수색했지만 이미 비어있는 상태여서 관련 자료를 확보하지 못했다고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