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메시 골 터졌다… PSG, 맨시티 2-0으로 제압

중앙일보

입력 2021.09.29 07:09

업데이트 2021.09.29 08:14

4경기 만에 PSG 이적 후 첫 골을 넣은 리오넬 메시. [AFP=연합뉴스]

4경기 만에 PSG 이적 후 첫 골을 넣은 리오넬 메시. [AFP=연합뉴스]

드디어 메시의 골이 터졌다. 파리 생제르맹(PSG)이 리오넬 메시의 득점을 앞세워 맨체스터 시티를 제압했다.

게예 선제골 이어 메시 추가골
지난 시즌 챔스 준결승 패배 설욕

PSG는 29일(한국시간) 열린 맨시티와 2021~2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A조 예선 2차전 홈 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PSG는 1승1무(승점4)를 기록하며 조 1위로 올라섰다. PSG는 지난 시즌 준결승(1-2, 0-2)에서 맨시티에게 패배했던 빚을 갚았다. 맨시티는 1승1패가 됐다.

득점 이후 홈 팬들에게 달려가는 메시. [AP=연합뉴스]

득점 이후 홈 팬들에게 달려가는 메시. [AP=연합뉴스]

PSG는 4-3-3 전술을 가동했다. 네이마르, 킬리안 음바페, 리오넬 메시의 MNM 트리오가 앞선에 섰다. 맨시티도 똑같은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잭 그릴리쉬, 라힘 스털링, 리야드 마레스가 최전방에 포진했다.

PSG는 전반 8분 만에 선제골을 넣었다. 음바페, 네이마르에 이은 패스를 이드리사 게예가 골로 연결했다. 맨시티도 반격에 나섰지만 스털링과 베르나르두 실바의 슈팅이 골대를 맞았다.

PSG는 후반 28분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드디어 메시가 움직였다. 메시는 오른쪽 공간을 돌파한 뒤 음바페에게 볼을 내줬다. 음바페의 리턴 힐 패스를 받은 메시는 왼발 인프런트킥으로 골망을 출렁였다. PSG 입단 이후 4경기(리그1 2경기, 챔피언스리그 2경기)만에 터트린 골이었다. 메시의 121번째 챔피언스리그 골.

29일 맨시티와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승리한 뒤 라커룸에서 환하게 웃는 음바페(왼쪽부터), 메시, 네이마르. [사진 네이마르 SNS]

29일 맨시티와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승리한 뒤 라커룸에서 환하게 웃는 음바페(왼쪽부터), 메시, 네이마르. [사진 네이마르 SNS]

맨시티는 슈팅수 18-6으로 우세했으나 PSG 골키퍼 잔루이지 돈나룸마의 선방에 막히며 끝내 골문을 열지 못했다. 경기 전 펩 과르디올라 감독의 "메시, 음바페, 네이마르를 막는 방법을 모르겠다"던 말은 현실이 되고 말았다.

메시는 경기 뒤 카날 플러스와 인터뷰에서 "이번 경기 승리가 매우 중요했다. 승리하고 골을 넣어서 기쁘다. 계속 함께 경기를 할수록 (네이마르, 음바페와)호흡은 더 나아질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