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이미 2마리 먹었다"…햄버거서 5㎝ 정체불명 벌레 충격

중앙일보

입력 2021.09.27 15:43

업데이트 2021.09.27 16:00

햄버거 속 양상추에서 나온 벌레. 연합뉴스

햄버거 속 양상추에서 나온 벌레. 연합뉴스

부산에 있는 한 유명 햄버거 체인점 햄버거에서 벌레가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5일 부산 해운대에 사는 A씨는 전국 유명 햄버거 체인점에서 햄버거 2개를 주문했다. 그런데 햄버거를 먹던 30대 딸이 맛이 이상하다고 이야기했다.

이후 A씨는 나머지 1개의 햄버거를 확인했는데 그곳에는 5㎝가량의 빨간 벌레가 양상추에 붙어 있었다.

A씨는 “딸이 2마리의 벌레를 이미 먹은 뒤였다”며 “현재 살아있는 벌레 1마리를 보관하고 있는데, 건강에 해로운지 확인해보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양상추를 취급하는 식당이 많은 만큼 위생 관리에 대한 철저한 경각심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벌레를 먹은 A씨 딸은 현재 구충제를 먹었으며 특별한 이상 증세는 나타나지 않은 상태다.

해당 가게 측은 문제의 벌레가 나온 것을 인정했다.

가게 점주는 “문제가 일어난 당일 해당 벌레를 발견해 양상추를 더 꼼꼼히 씻었는데 이런 일이 발생했다”며 “벌레가 숨어 있는 줄 몰랐는데 피해 손님에게 미안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상추는 본사가 아닌 개인적으로 납품받아 사용하는데 거래업체에 이에 대해 문의할 예정”이라며 “피해 고객과 협의해 필요하다면 적절히 보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