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30% 윤석열 27% 오차內 앞서…'대장동 의혹'에도 1위 [KSOI]

중앙일보

입력 2021.09.27 09:07

업데이트 2021.09.27 09:54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이재명 경기지사. 오종택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이재명 경기지사.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오차범위 내에서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앞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7일 나왔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24~25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6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를 물은 결과, 이 지사가 30.0%, 윤 전 총장이 27.1%로 집계됐다.

지난주 같은 조사와 비교해 이 지사는 6.4%포인트 오른 반면 윤 전 총장은 1.7%포인트 하락했다.

이어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16.6%,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5%를 기록했다. 홍 의원은 1.2%포인트 상승했고, 이 전 대표는 1.2%포인트 낮아졌다.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앞서 8월 4주차 조사부터 1위를 유지해오던 이 지사는 지난주 대장동 의혹 등의 여파로 윤 전 총장에게 4주 만에 1위 자리를 내줬다가 다시 1위에 올랐다.

조사 관계자는 대장동 의혹을 둘러싼 야권의 총공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지지층 결집 등이 나타나면서 이 지사 상승세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했다.

범 진보권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는 이 지사(33.0%), 이 전 대표(22.5%), 민주당 박용진 의원(4.3%) 등 순으로 집계됐다. 전주에는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박 의원을 앞섰으나 밀렸다.

범 보수권의 경우 윤 전 총장(29.7%)과 홍 의원(29.5%)이 초접전을 벌인 가운데 유승민 전 의원(10.1%)이 뒤를 이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조사는 휴대전화 가상번호(안심번호)를 활용한 무선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됐고 응답률은 6.7%였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