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도 동성 결혼 합법화…국민투표서 64.1% 찬성

중앙일보

입력 2021.09.27 05:49

26일(현지시간) 스위스 베른에서 동성 결혼에 대한 국민투표 이후 한 여성이 연인을 안고 있다. AFP=연합뉴스

26일(현지시간) 스위스 베른에서 동성 결혼에 대한 국민투표 이후 한 여성이 연인을 안고 있다. AFP=연합뉴스

스위스에서 국민투표를 거쳐 동성 결혼을 합법화했다.

26일(현지시간) AP·AFP통신 등에 따르면 스위스는 전국적으로 국민투표를 실시, 64.1%가 동성 결혼 합법화에 찬성했다. 스위스 26개 모든 주(州)에서 찬성이 과반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스위스에서 동성 커플은 합법적으로 결혼식을 올릴 수 있고, 아이를 양육할 권리를 갖게 됐다. 앞서 스위스는 동성 결혼을 법률적으로 허용하는 대신 민법상 권리를 보장해주는 시민적 결합(civil partnership)을 인정했다. 이번 국민투표 결과로, 동성 커플은 이성 커플과 동등한 법적 기반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

발효 시점은 별도의 절차를 거쳐 결정된다. 카린 켈러 주터 스위스 법무장관은 “조만간 모든 부부가 법 앞에 평등하게 대우받을 것”이라며 “스위스에 있어 역사적인 날이고, 큰 진전”이라고 밝혔다.

스위스에서는 그간 동성 결혼 합법화에 대해 찬반 논쟁이 뜨겁게 진행됐다. 찬성론자들은 동성 커플이 법적 테두리 안에서 존중받을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고, 반대론자들은 전통적인 가족상을 해친다는 우려를 제기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스위스는 전 세계에서 동성 결혼을 합법화한 30번째 국가다. 유럽은 지난 2001년 네덜란드를 시작으로 프랑스·독일·영국·스페인 등이 동성 결혼을 허용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