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투성이 시신 크레인에 매단 탈레반…공포정치 부활

중앙일보

입력 2021.09.26 18:00

아프가니스탄 서부 헤라트주의 중앙광장에서 25일(현지시간) 시민들이 크레인에 매달린 피투성이의 시신을 올려다보고 있다. [AP=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서부 헤라트주의 중앙광장에서 25일(현지시간) 시민들이 크레인에 매달린 피투성이의 시신을 올려다보고 있다. [AP=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서부 헤라트주에서 탈레반이 납치 범죄 혐의로 처형된 시신을 공공장소에 매달았다고 APㆍ로이터 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탈레반이 장악한 헤라트 경찰에 따르면 납치 혐의자 4명은 현지 사업가와 아들을 도시 밖으로 납치하려다가 도시 검문소에서 탈레반 대원들에게 발각됐다. 탈레반군과 총격전이 벌어진 끝에 납치범 4명은 현장에서 사망했고, 탈레반 병사 1명은 부상당했다고 탈레반 측은 밝혔다. 탈레반이 임명한 셰르 아마드 아마르 헤라트 부지사는 납치 혐의자 시신을 광장에 매달은 데 대해 “다른 납치범들에게 교훈을 주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이날 목격자들에 따르면 탈레반은 픽업 트럭에 피투성이가 된 4구의 시신을 싣고 중앙광장으로 왔다고 한다. 이 가운데 한 구를 크레인에 연결해 높이 매달았고, 나머지 세 구는 헤라트의 각각 다른 지역으로 옮겨서 공개했다. 잔혹하게 사살된 시신이 크레인에 매달려 있는 장면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타고 무차별적으로 퍼지고 있다. 시신의 가슴에는 “유괴에 대한 처벌”이라고 적힌 쪽지가 붙어 있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앞서 탈레반은 공포정치의 부활을 예고했다. 탈레반 창립 멤버이자 고위 관계자인 물라 누루딘 투라비는 24일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손목 절단형이나 사형 등의 처벌은 안보를 위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투라비는 이어 “공개적으로 시행되진 않을 것이지만, 어느 누구도 우리의 법이 어때야만 한다고 비판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의 발언이 나온 지 하루 만에 사살된 시신이 공공장소에서 매달리는 일이 벌어졌다.

지난 달 15일(현지시간) 아프간 수도 카불을 점령한 탈레반은 1996년 이후 2기 집권기인 ‘탈레반 2.0’을 맞았다. 국제사회는 1기 때의 가혹한 탄압 통치가 부활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과거 탈레반은 경기장에서 사람들을 모아놓고 공개 처형, 신체절단형을 일삼았다. 여성에 대해서는 교육과 정치 참여를 금지했고, 남성 동반자가 없으면 집 밖에도 나오지 못하게 하는 등 통제 정책을 폈다.

탈레반은 2기 집권 초반 서구 언론을 향해 “여성도 이슬람 율법(샤리아) 안에서 정치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하는 등 유화적인 메시지를 냈지만, 결국 본색을 드러내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