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와 다투다 전자발찌 끊으려 한 60대, 현장 출동 경찰에 검거

중앙일보

입력 2021.09.23 14:34

일체형 전자발찌. 뉴스1

일체형 전자발찌. 뉴스1

아내와 다투다 전자발찌(위치추적 전자장치)를 훼손하려 한 6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23일 법무부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후 11시 30분쯤 A씨(62)는 경남 고성 자택에서 부부싸움을 하다 순간 흥분해 가위로 전자발찌를 자르려 했다.

그러자 경보가 울리면서 관할 보호관찰소에 통지가 됐고, A씨는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검거됐다.

A씨는 특수강도강간 전력으로 전자발찌를 부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할 보호관찰소는 조만간 전자장치부착법 위반 혐의로 A씨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