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키니진은 엄마 바지" 버리거나 불 태우는 96년생들 반란

중앙일보

입력 2021.09.21 16:48

업데이트 2021.09.21 18:10

틱톡 캡처

틱톡 캡처

하체에 달라붙는 바지인 '스키니진'에 대해 1996년 이후 태어난 'Z세대'들이 "촌스럽다"는 악평을 이어가고 있다. 스키니진은 한때 밀레니얼세대(M세대)가즐겨 입던 패션아이템으로 꼽혀왔다. 이 때문에 스키니진을 기점으로 "패션 세대교체"가 진행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지난해부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M세대 vs Z세대'란 게시물이 대거 게시됐다. Z세대 SNS 이용자들은 '스키니진 반대(No Skinny Jeans)'라는 해시태그를 달고 스키니진을 버리거나, 불태우는 영상을 찍어 올렸다.

스키니진 여러 벌을 쓰레기통에 던져넣는 영상을 올린 한 네티즌은 "스키니진은 M세대의 산물"이라며 "촌스러운 옛날 디자인"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최근에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초등학생들은 스키니진을 '엄마 바지'라고 부른다"는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됐다.

2006년부터 유행한 스키니진은 "몸매를 부각하느라 활동성이 떨어진다"는 혹평을 받고 있다. Z세대는 스키니진 대신 활동하기 편한 '와이드팬츠'와 '오버사이즈' 옷들을 즐겨 입고 있다. Z세대가 많이 이용하는 SNS 틱톡에서는 "스키니진을 입으면 앉거나 돌아다니는 데 불편하다", "날씨가 더운 여름에 입으면 땀이 많이 난다. 와이드팬츠가 훨씬 낫다" 등 댓글이 인기를 끌고 있다.

일각에서는 '유행'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Z세대의 특성이 반영된 현상이란 진단도 나온다. 굳이 패션아이템으로 여겨지는 스키니진을 고집하기보다는 나에게 어울리는 개성있는 패션을 찾고자 하는 노력이 반영된 현상이라는 것이다. 네티즌들은 "패션은 돌고 도는 것이다. 굳이 따를 필요가 없다", "주머니에 물건을 넣을 수 있는 실용성이 필요하다" 등의 의견을 냈다.

미국의 의류학자 엠마 맥클랜던은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스키니진에 대한 논쟁은 계급과 나이, 사회적 위치나 젠더 등 다양한 이슈와 연결돼 있다"며 "그간 스키니진 광고는 비정상적으로 마른 몸을 강조해 왔다. Z세대는 옷에 맞춰 다이어트한다는 고정관념을 거부한다"고 분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