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 줬는데 벗겨보니…" 강릉 중고 람보르기니 환불갈등, 왜

중앙일보

입력 2021.09.18 14:10

업데이트 2021.09.18 14:21

사진 보배드림 캡처.

사진 보배드림 캡처.

최근 자동차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서 람보르기니 환불을 둘러싼 구매자와 판매자 간의 갈등이 빚어져 논란이 되고 있다.

이른바 '강릉 람보르기니' 사건으로 화제가 된 이 사건은 지난 14일 이 커뮤니티에 올라온 구매자 A씨의 글에서 시작됐다.

이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0일 강원도 강릉에 거주 중인 B씨가 중고 매물로 내놓은 고가의 슈퍼카 람보르기니의 가야르도 2010년형을 약 1억원에 구매했다.

A씨는 "같은 포람페(수입차 커뮤니티) 회원으로, 강릉의 꽤 유명한 식당 사장님이신지 차량 판매글 댓글에도 회원분들과 인사를 많이 나누고 매너가 좋아 보여서 내심 신뢰가 갔다"며 "시승도 허락해주셔서 운행도 해봤고, 진단기상 큰 문제가 없어 보여 조금만 손 보고 타면 되겠다는 판단에 큰 고민 없이 구매를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노란색으로) 랩핑이 돼 있는 상태라는 게 자꾸 마음에 걸려 B씨에게 벗겨내도 문제가 없는지 수차례 물어봤다"며 "구매를 하게 된다면 첫 번째로 할 일이 랩핑 제거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사진 보배드림 캡처.

사진 보배드림 캡처.

A씨는 자신의 걱정에 B씨가 '랩핑 제거해도 도장은 멀쩡하다', '문제가 있다면 본인이 해결해주겠다'고 호언장담했다며 "사후조치에 대해서도 자신있기책임의사를 표현해주니 더 이상 고민할 필요가 없었다"고 했다.

그러나 차량을 받고 랩핑 작업을 시작한 A씨는 당혹감을 감출 수 없었다. 손잡이는 두 동강이나 있었고, 사이드미러 도색은 벗겨져 있었기 때문이다. 특히 사포질로 도색이 벗겨진 A필러(차체와 지붕을 연결하는 기둥)를 본 A씨는"이건 차를 아끼고 애정을 갖고 타는 사람이 소유했다고 하기에는 너무 폐급이었다"고 경악했다.

결국 A씨는B씨에게 환불을 요구했다. 그러나 당초 환불에 동의했던 B씨가 돌연 본인의 부친을 통해 '랩핑을 원상복구하면 환불해주겠다' '비용의 반만이라도 보태달라'고 환불을 미루면서 갈등이 빚어졌다고 A씨는 주장했다.

이튿날 B씨도 같은 커뮤니티를 통해 반박에 나섰다. B씨는 '사고차가 아니냐'는 일부 지적에 대해 "성능기록도 무사고이고 직접 검차까지 하셨다"며 "(랩핑 전 상태는) 몰랐던 부분이지만 제가 책임지고 수리해 준다고 했는데 구매자님은 수리가 아닌 환불을 말했다. 랩핑을 벗기고 문제가 생기면 말씀해달라 했지 환불해드린다고 한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또 "저는 원상복구해서 오면 환불한다고 했다. 제가 마치 환불을 절대 안 해주는 것처럼 말해 질타와 욕설을 받고 있고 제 가게 리뷰도 테러를 받고 있어 정신적 고통을 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구매자님께서 차량 성능 점검을 받아보신다고 하셨고 저는 그렇게 하시라고 했다. 만약 사고 차라면 당연히 제가 환불해드리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사적인 일로 회원님들에게 눈살 찌푸리는 상황을 만들어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