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동 개발 의혹’ 청원 비공개 처리…靑 “대선 운영정책 따른 조치”

중앙일보

입력 2021.09.16 21:09

현장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성남의 대장동 개발과 관련한 특혜 의혹에 관한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임현동 기자

현장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성남의 대장동 개발과 관련한 특혜 의혹에 관한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를 둘러싼 ‘대장동 개발 의혹’ 관련 국민청원이 비공개 처리됐다.

16일 청와대에 따르면 지난 14일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대장지구 수익금을 주민들에게 반환하고 사업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달라’는 제목의 게시글은 하루 만인 15일 비공개 전환됐다.

이는 대선 예비후보등록이 시작된 지난 7월 12일부터 청와대가 적용한 ‘20대 대통령선거 기간 국민청원 운영정책’에 따른 조치다. 당시 청와대는 이날부터 대선일인 내년 3월 9일까지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게시글은 비공개 처리하겠다고 공지한 바 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4·7 재보궐 선거와 지난해 4·15 총선 기간에도 같은 규정을 적용해 청원 게시판을 운영했었다.

한편 해당 청원은 경기 성남시 대장지구 수익금을 주민들에게 반환하고, 사업에 대한 조사를 요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본인을 판교대장지구 입주민이라 밝힌 청원인은 “최근 기사에서 판교대장동에 수천억의 돈이 투자자나 민간기업으로 흘러간 것을 알고 큰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판교대장지구 수익금이 어디에 쓰였길래 대장지구 주민들은 험난한 교통상황에 내몰리고 과밀 학급 문제 등에 신경 써야 하나”며 수익금 환수조치 등을 요구했다.

이 청원은 비공개 전 1만7000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