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태풍 ‘찬투’ 직접 영향권…17일 오전에 최근접

중앙일보

입력 2021.09.16 11:00

태풍 '찬투'가 제주를 향해 접근하는 16일 오전 서귀포에 어선들이 대피해 있다. 연합뉴스

태풍 '찬투'가 제주를 향해 접근하는 16일 오전 서귀포에 어선들이 대피해 있다. 연합뉴스

제주가 16일 오후부터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의 직접 영향권에 들겠다. 제주지방기상청은 16일 “이날 낮12시부터 제주에 태풍주의보를 발효한다”고 밝혔다.

소멸 때까지 많은곳 누적 1000㎜ 폭우 예보

이날 오전 10시 기준 태풍 찬투는 중심기압 980hPa(헥토파스칼), 최대 풍속 초속 29m(시속 104㎞), 강도 ‘중’의 소형 태풍으로 서귀포 남남서쪽 약 350㎞ 부근 해상을 통과한 상태다. 현재 제주도 남쪽 먼 바다에는 태풍경보, 제주도에는 강풍주의보, 제주도 남·동부 앞바다에는 풍랑경보, 제주도 북·서부 앞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각각 발효 중이다.

시속 8㎞의 속도로 북상 중인 태풍 찬투가 제주와 가장 가까워질 것으로 예상되는 시간은 17일 오전 3~8시다. 기존 세력을 유지하며 서귀포 남남서쪽 약 110㎞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보인다. 이 때 제주에는 최대 순간풍속 기준으로 초속 30~40m(시속 110~145㎞)의 강풍과 함께 시간당 50~8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에는 이날 오후부터 17일 오전 사이 시간당 50∼80㎜의 매우 강한 비가 예보됐다. 제주와 서귀포 등 시내에는 100∼300㎜, 산지 등 많은 곳은 400㎜ 이상 비가 내리고 바람도 순간풍속 초속 30∼40m로 매우 강하게 불 전망이다. 태풍 찬투의 간접 영향이 시작된 13일부터의 태풍이 소멸될때까지의 누적 강수량은 200~700㎜, 많게는 1000㎜ 이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3일 오후 서귀포시 섭섬 인근 바다가 제14호 태풍 찬투의 간접영향으로 높은 물결이 일고 있다. 최충일 기자

지난 13일 오후 서귀포시 섭섬 인근 바다가 제14호 태풍 찬투의 간접영향으로 높은 물결이 일고 있다. 최충일 기자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제14호 태풍 '찬투'가 제주를 향해 북상함에 따라 16일 오전 8시 30분을 기해 비상근무 1단계에서 2단계로 전환하고 24시간 비상 근무에 돌입했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는 “간판 등 옥외시설물과 태양광 패널 지붕, 가로수, 전신주, 비닐하우스, 양식장 시설, 공사장 자재 등이 강풍 피해를 보지 않도록 사전 조치가 필요하다”며 “높은 너울성 파도가 예상됨에 따라 도민과 관광객은 해안 출입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