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인도태평양사령관 “北위협 증가시 사드 추가 배치···韓정부와 협의할 것”

중앙일보

입력 2021.09.15 20:18

존 아퀼리노 미 인도태평양사령관 만난 국회 국방위원회 대표단. [사진 국회 국방위원회]

존 아퀼리노 미 인도태평양사령관 만난 국회 국방위원회 대표단. [사진 국회 국방위원회]

주한미군을 담당하는 미국 인도태평양사령관이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포대를 추가 배치할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국회 국방위원회가 공개한 ‘국회 국방위원회 대표단 미국 방문 결과보고서’에 따르면 존 아퀼리노 미 인도태평양사령관은 지난 7월 29일 미 인도태평양사령부에서 한국 국회 국방위 대표단과 만나 ‘사드 기지 추가 배치 계획 여부’에 관한 질문에 “현재 추가 계획은 없지만 추후 북한 위협이 증가되면 논의될 수 있다”며 “미국 단독으로 진행하지 않고 대한민국 정부와 협의하겠다”고 답했다.

또한 아퀼리노 사령관은 “현재 일주일에 사드 기지 지상접근권이 2일밖에 확보되지 않는다. 이에 대한 대한민국의 지원 바란다”며 사드 기지 물자 공급 차질에 불만을 표출했다.

이에 민홍철 국방위원장은 “지상 접근권은 기지 인원 기본권에 있어 필수적이다. 노력하겠다”고 했다.

또한 국민의힘 한기호 의원은 “사드 기지에 대한 지상접근권을 제한하는 시위인원은 성주 주민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이는 주한미군에 대한 악감정이 있는 인원이라고 생각한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의원은 “사드 기지 경비를 위해 한국군 또한 배치되어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지상접근권은 이런 국군의 기본권 보장에도 필수적인 만큼 확보를 위해 정부 차원에서, 그리고 국회 차원에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아퀼리노 사령관은 한미연합군사훈련과 관련해 국방위 대표단에 “연합연습은 최근 3년 동안 규모가 축소돼가고 있다”며 “현역 출신인 만큼 연합연습의 중요성을 인지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를 지원해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연합연습은 굳건한 방위태세 유지에 필수적”이라며 “국방위는 연합연습이 원칙대로 시행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