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위기·지방소멸 극복"…충남도립대, 전국 공립대 최초 무상교육

중앙일보

입력 2021.09.15 14:30

업데이트 2021.09.15 15:01

충남도립대가 전국 공립대 가운데 처음으로 ‘대학교 무상교육’을 시작한다. 학생과 학부모의 경제여건에 관계없이 평등한 고등교육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취지다.

충남도 산하 공립대인 충남도립대는 2022학년도 신입생부터 전액 장학금을 지원하는 '대학교 무상교육'을 도입한다. [사진 충남도립대]

충남도 산하 공립대인 충남도립대는 2022학년도 신입생부터 전액 장학금을 지원하는 '대학교 무상교육'을 도입한다. [사진 충남도립대]

양승조 충남지사와 김용찬 충남도립대 총장은 15일 기자회견을 갖고 “2022학년도 신입생 전원에게 장학금을 지급하는 것을 시작으로 2~3학년까지 대상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올해 신입생 전원에게 1학기 전액 장학금을 지급했던 충남도립대는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학생 수 감소, 학부모·학생의 경제적 부담 완화 등을 이유로 이같이 결정했다.

내년 신입생 전원, 2024년 3학년까지 확대 

내년도 충남도립대 신입생 정원은 476명으로 등록금 수입은 11억5600만원으로 추정된다. 신입생 가운데 299명(63%)이 등록금(7억2885만원)에 해당하는 장학금(교내외 및 국가)을 받게 되고, 충남도가 나머지 4억2800만원을 지원하게 된다.

충남도는 내년 신입생 전원을 시작으로 무상교육 대상을 2~3학년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2023년에는 1~2학년, 2024년에는 1~3학년 전체가 무상교육 혜택을 받는다. 전면 무상교육에 따른 추가 예산은 2022년 4억2800만원, 2023년 8억5000만원, 2024년 10억2000만원 등이다. 도립대 신입생 등록금은 인문계열 106만원, 자연·공학계열 129만원이다.

양승조 충남도지사(왼쪽)가 15일 오후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김용찬 충남도랍대 총장과 무상교육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충남도]

양승조 충남도지사(왼쪽)가 15일 오후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김용찬 충남도랍대 총장과 무상교육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충남도]

양승조 충남지사는 “지방소멸과 인구의 수도권 집중으로 국·공립대 무상교육 정책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누구나 공부할 수 있고 청년이 모여들 수 있는 지역을 만들어 균형발전과 자립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지방소멸로 국·공립대 무상교육은 필수"

1998년 3월 ‘청양전문대’로 개교한 충남도립대는 2013년 현재 교명으로 변경했다. 공립대는 서울대·충남대 등 국가가 설립한 국립대와 달리 자치단체가 설립한 고등교육 기관이다. 전국에는 서울시립대와 충남도립대를 비롯해 8개의 공립대가 있다.

한편 충남도는 2010년 전국 최초로 고교 무상교육과 친환경 무상급식, 중학교 무상교복 등 ‘3대 무상교육’을 도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