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이재명, 화천대유는 누구 것? 특혜의혹 해명하라"

중앙일보

입력 2021.09.15 12:42

업데이트 2021.09.15 13:11

허은아 의원이 2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명불허전 보수다'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 공부모임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허은아 의원이 2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명불허전 보수다'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 공부모임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이 15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이른바 ‘성남시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배당금 몰아주기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는 누구 것이냐”며 공세를 쏟아냈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대장동 개발사업은 이 지사의 최대 치적이 아니라 최대 의혹”이라며 “국민의 역린을 건드린 부동산 특혜의혹이고 여당 내 지지율 선두의 현직 지사가 연루됐을 가능성이 있는 대형 사건”이라고 비난했다.

강민국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금싸라기 땅 택지 개발에서 소수의 민간업자가 아무런 특혜나 밀실거래 없이 막대한 개발이익을 챙기는 게 가당키나 한 일이냐”며 “사업 시스템을 이해 못 하는 것이라는 이 지사의 해명은 국민을 대놓고 무시하는 행위이자 최소한의 염치도 없는 낯부끄러운 변명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또 “이 지사는 오히려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에 대해 가짜뉴스를 만든다고 하는 등 사건의 본질을 흐리고 있다”면서 “현 정권이 왜 그렇게 '언론재갈법'에 집착했는지를 보여주는 태도”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도 SNS를 통해 “보도에 따르면 화천대유의 상임 고문으로는 박영수 전 특검이 함께했었고 그의 딸이 직원으로 일했다고 하니 이 또한 합리적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는 정황”이라며 “화천대유의 실소유자가 누구인지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