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차별해?" 만취상태로 父때려 살해한 아들, 거실서 '쿨쿨'

중앙일보

입력 2021.09.15 11:54

업데이트 2021.09.15 12:11

술에 취한 상태에서 아버지와 어머니를 폭행해, 아버지를 숨지게 한 40대 아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15일 0시쯤 익산시 인화동의 한 주택에서 아버지(81)의 얼굴과 가슴 등을 여러 차례 때려 살해하고, 어머니(73)도 폭행해 상해를 가한 A씨(48)에 대해 존속상해치사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A씨에게 폭행당한 아버지는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을 거뒀고 어머니는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아들이 난리를 친다"는 어머니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술에 취해 거실에서 자고 있던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과거 '부모가 다른 형제들과 차별했다'는 이유로 음주상태에서 범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이전에도 종종 부모 집을 찾아와 폭력을 행사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체포 직후 피의자신문조사도 받지 못할 정도로 술에 취해 있었다. 피의자가 술에서 깨 이제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어머니 건강이 완전히 회복되는 대로 사건 발생 당시 상황 등을 파악할 것"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