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조정 없다” 서울 지하철 총파업 면했지만 1조 적자 불씨 여전

중앙일보

입력 2021.09.15 00:03

지면보기

종합 18면

서울교통공사 사측과 노동조합이 파업 예고일을 하루 앞둔 지난 13일 저녁 최종 교섭에서 극적으로 합의했다. 노조측 핵심 요구인 ‘구조조정 철회’를 사측이 일부 받아들이면서다.

14일 노사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부터 교통공사 본사에서 막판 협상을 벌인 끝에 합의안을 마련했다. 합의문에는 “공사는 재정위기를 이유로 임금 등의 저하 및 강제적 구조조정이 없도록 한다”는 문구가 적시됐다. 대신 ‘노사공동협의체’를 구성해, 지하철 안전 강화와 재정 여건 개선을 위한 경영 정상화 방안을 진행하기로 했다.

협상은 두 차례 정회를 반복하며 진통을 겪었지만 ‘노사공동협의체’ 구성 논의가 오가며 상황이 반전되기 시작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인 심상정 정의당 의원 등이 협상장을 찾아 중재에 나섰다. 이재명 경기지사도 “공익서비스 비용 국비 보전에 대해선 정부와 국회가 귀 기울이고 합리적 방안을 찾는 것이 타당하다”는 입장을 발표하며 거들었다. 오후 9시쯤 사측이 인력 감축 등에 대해 한 발 물러섰고, 오후 11시 35분쯤 양측은 특별 합의문에 서명했다.

앞서 사측은 경영적자 해소 방안으로 공사 직원의 10%인 1500여명 감축과 임금동결 등을 내걸었다. 노조는 이에 반발하며 지난달 조합원 총투표를 통해 파업을 결정했다.

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되면서 지하철 파업은 면하게 됐지만 경영위기 타개라는 과제가 남았다. 교통공사는 지난해 1조원이 넘는 당기순손실을 냈다.

교통공사에 ‘자구책 마련’을 강조했던 오세훈 서울시장이 재정 지원 요구를 받아들일지도 미지수다. 노조는 정부와 서울시를 향해 “도시철도의 심각한 재정난을 강 건너 불 보듯 하던 태도를 버리고 책임 있는 자세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노조 관계자는 “재정 지원 관련한 논의는 국회에서도 진전이 되고 있다”며 “법 개정을 촉구하는 한편 경영 정상화를 위한 노력을 함께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