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SKT가 개발한 인포테인먼트 장착한 신형 XC60 공개

중앙일보

입력 2021.09.14 13:51

볼보자동차코리아가 ‘통합형 SKT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적용한 첫 모델인 신형 XC60을 14일 공개했다. 새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는 300억원을 투자해 SK텔레콤과 2년간 개발했다. 기존 스마트폰과의 단순 연결에서 나아가 차량용 안드로이드 오토모티브 운영체제 기반으로 개발된 차세대 커넥티비티 서비스다.

SKT 인포테인먼트는 차 안에서 음성으로 ‘아리아’를 부르면 ▶차량 온도, 열선ㆍ통풍 시트, 이오나이저 등 차량 제어 ▶목적지 안내, 가까운 맛집 안내, 경유지 설정 등 티맵 내비게이션 서비스 ▶스마트폰 저장된 연락처로 전화, 문자 전송 ▶취향 맞춤 음악 추천 및 내 플레이리스트 재생 ▶날씨, 뉴스, 각종 정보 탐색이 가능하다. 집 안의 조명, 에어컨, 로봇청소기를 켜고 끌 수 있는 NUGU(누구) 스마트홈 컨트롤도 할 수 있다.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가 신형 XC60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볼보자동차코리아]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가 신형 XC60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볼보자동차코리아]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는 “전 세계 자동차 시장이 IT기술과의 융합으로 급변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이 핵심 마켓으로 부상하고 있는 건 높은 안목을 지닌 고객들이 있기 때문”이라며 “신형 XC60이 제시하는 더욱 안전한, 그리고 스마트한 주행을 통해 진정한 모빌리티의 진화를 경험하실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XC60은 스웨덴 토슬란다 공장에서 생산된다. 전 세계적으로 168만대가 팔리며 유럽 중형 프리미엄 SUV 중 가장 많은 판매를 기록해 왔다. 국내에는 저공해 가솔린 엔진 기술을 기반으로 한 마일드 하이브리드(B5ㆍB6)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T8) 3가지 파워트레인이 조합된 5개 트림으로 출시된다. 판매가는 6190만원(B5 모멘텀)∼8370만원(T8 인스크립션)이다. 5년 또는 10만㎞ 무상 보증기간과 소모품 교환 서비스가 제공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