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때린 서민 "홍준표 면접 중 화난 것 이해, 나도 화났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13 11:06

업데이트 2021.09.13 11:10

9일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국민 시그널 면접'에 참가한 홍준표 후보(왼쪽)와 면접관으로 참가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모습이 한 화면에 보이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9일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국민 시그널 면접'에 참가한 홍준표 후보(왼쪽)와 면접관으로 참가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모습이 한 화면에 보이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서민 단국대 교수가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국민 시그널 면접’의 면접관을 맡았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향해 “각 후보가 주인공이 돼야 하는 무대에서 왜 면접관이 주인공이 되려고 했던 거냐”라고 지적했다. 서 교수는 진 전 교수와 함께 ‘조국흑서 집필진’에 이름을 올렸다.

서 교수는 12일 자신의 블로그에 '국민의힘 대선후보 면접의 폭력성'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처음에는 놀랐고, 나중에는 화가 났다”고 했다.

서 교수는 면접의 취지와는 달리 진 전 교수가 좌파적 기준으로 후보자들의 정책을 비판했다고 꼬집었다.

그는 “우파정당의 후보들이 왜 좌파적 기준으로 재단돼야 하냐”며 “면접이란 취지는 사라지고 지면 안 된다는 느낌의 맞짱토론 분위기가 연출됐다. 홍준표 후보가 면접 도중 왜 좌파를 뽑았느냐고 화를 낸 것도 방송을 보니 이해가 됐다”고 했다.

서 교수는 “진 전 교수는 공공의료가 무조건 선이라고 생각하는 듯 홍준표 후보의 2013년 진주의료원 폐쇄 결정을 비난한다”며 “한국은 모든 병원의 가격이 국민건강보험의 통제를 받아 원칙적으로 공공과 민간의 의료비 차이가 없다. 그런데도 마치 진주의료원이 없어져서 코로나가 더 퍼진 것처럼 말하는데, 이쯤 되면 면접이 아닌 후보 간 토론”이라고 말했다.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 뉴스1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 뉴스1

진중권 교수가 유승민 후보에게 “여성가족부 폐지를 공약으로 내걸어 내 뒤통수를 때렸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서 교수는 “여가부 폐지를 공약한 이유를 묻는 것도 아니고, 자신을 배신한 게 왜 중요한 걸까요?”라고 반문했다.

서민 교수는 이어 “물론 면접관 세 분이 질문을 위해 열심히 준비한 건 인정한다. 세 분이 까칠했기 때문에 시청률이 잘 나온 것도 있을 것”이라면서도 “이런 식의 면접이 과연 필요한지 잘 모르겠다”고 했다.

아울러 그는 “후보들은 물론이고 저 역시 보는 내내 불편했다”며 “제가 참여하는 면접은 욕은 먹어도 되지만, 후보들 불쾌하게 안 하는 게 목표”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