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D.P. 지옥 같은 남조선 군살이 실상 깡그리 파헤쳐”

중앙일보

입력 2021.09.11 09:28

넷플릭스 새 드라마 ‘D.P.’ 포스터. 현실로부터 도망치듯 군대에 입대해 탈영병 잡는 D.P.반에 차출된 이병 인준호(정해인·오른쪽)과 콤비로 활약하는 한호열(구교환) 상병이다. 사진 넷플릭스

넷플릭스 새 드라마 ‘D.P.’ 포스터. 현실로부터 도망치듯 군대에 입대해 탈영병 잡는 D.P.반에 차출된 이병 인준호(정해인·오른쪽)과 콤비로 활약하는 한호열(구교환) 상병이다. 사진 넷플릭스

북한매체가 군대 내 가혹행위를 적나라하게 묘사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D.P.’에 대해 “최근 남조선(남한)에서 군부의 심각한 부패상을 폭로한 TV극 ‘D.P.’가 커다란 인기를 끌고 있다”고 전했다.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11일 남한 언론을 인용해 “야먄적이고 비인간적인 폭력행위와 가혹행위로 인한 고통을 견디지 못해 탈영한 대원들을 추적하는 과정을 보여줌으로써 남조선 군에 만연된 기강해이와 폭력행위, 부패상을 그대로 폭로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전 시기 TV극과 달리 사병들이 왜 탈영을 하지 않으면 안 됐는가를 생동하게 보여줌으로써 지옥과 같은 남조선 군살이의 실상을 깡그리 파헤쳤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실제로 발생했던 극단적이고 충격적인 사건들을 담은 것으로 하여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영화평론가들은 ‘군대의 실상을 그대로 영화로 옮겨놓은 것 같다’, ‘실지 군대에서 실시간감시촬영기를 달고 촬영한 것 같다’고 평하고 있다”라고 소개했다.

북한 선전매체들은 한국 드라마·영화 등을 소개해왔다. 지난해에도 북한을 배경으로 한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과 영화 ‘백두산’ 등에 대해 “우리 공화국을 헐뜯는 내용으로 일관된 영화와 TV극”이라며 비난했다.

KBS 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에서 보수당이 악역으로 묘사된 것을 언급하면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을 비꼬았다.

한편 북한은 ‘총을 든 적보다 부르주아 사상문화적 침투 책동이 더 위험하다’며 남한 영상물 등 외부문물 접촉에 대해 한층 더 경계하고 있다.

한편 지난해 12월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전원회의에서는 반동사상문화배격법을 제정해 외부문물 접촉에 따른 처벌 수위도 강화했다. 남한 영상을 시청한 사람은 최고 징역 15년에 처하고 영상을 유입·유포한 사람은 사형 선고까지 가능하게 하는 조항이라고 국가정보원은 분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